정치 >

비대위 체제 목전에 둔 국민의힘…정상 가동은 언제쯤

서병수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과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과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국민의힘이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비상상황'을 선언하면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새로운 비대위 체제는 이르면 오는 10일, 늦어도 12일이면 정상 가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지난 5일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현재 상황이 당헌·당규상 비대위로 전환해야 하는 '비상상황'이라고 유권 해석을 내렸다. 또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을 마련해 9일 전국위원회에 상정했다.

오는 9일 비대면으로 열리는 전국위원회는 당헌 개정안에 이어 당대표 직무대행이 선임한 비대위원장 의결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비대위원장 임명 절차가 완료되면 공시적인 비대위 체제가 10일부터 가동된다.

다만 비대위 체제는 비대위원 임명 절차까지 마쳐야 온전히 가동될 수 있다.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르면 비대위원은 비대위원장의 선임과 상임전국위 의결을 거쳐 임명된다.

당내에선 9일 열리는 전국위에서 비대위원 임명 절차까지 마무리될 수도 있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9일 임명된 비대위원장이 당일 비대위원 지명을 완료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힘들기 때문이다.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의장은 6일 뉴스1과 통화에서 "새로 선출된 비대위원장이 비대위원 후보군과 논의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9일 비대위원 임명을 완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이 비대위 체제 정상 가동을 마냥 미루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리더십 위기로 지도부가 사퇴하고 비대위 체제 전환을 공식화하는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지난달 26일 이후 공개 최고위원회의와 원내대책회의 등 공식 회의를 일주일 가까이 열지 못하고 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방한을 두고 공세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당 지도체제를 정상화해 국정 운영 동력을 확보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

이에 정치권은 늦어도 12일쯤엔 완성된 형태의 비대위가 가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고 있다. 주말과 광복절인 오는 15일, 윤 대통령 취임한 지 100일을 맞이하는 오는 17일 등 일정을 고려하면 늦어도 12일쯤엔 비대위가 완성되고 당 운영이 정상 궤도에 접어들지 않겠냐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