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북한, 다시 신규 발열자 6명 발생 …"원인 규명 중"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방역관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방역관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이 평안북도와 함경남도 일대에서 6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했다고 6일 밝혔다. 다만 이번 발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인지 여부는 불확실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전날인 5일 오후 6시 이후 평안북도 정주시와 함경남도 신흥군에서 6명의 발열자가 발생했다.

이에 "해당 비상방역기관 신속기동방역조와 신속진단치료조 성원들이 현지에 나가 발열 원인을 규명 중에 있다"라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다만 통상적으로 코로나19 관련 발열자를 집계한 지난 4일 오후 6시부터 24시간 동안은 "전국적으로 악성 전염병에 의한 유열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라고 보도했다.

북한이 신규 발열자를 발표한 것은 지난달 29일 이후 처음이다.

새로 발생한 발열자 6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아닌 수인성 전염병 관련일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북한은 지난 6월 황해남도 해주시와 강령군 일대에 장티푸스, 이질, 콜레라 같은 급성 장내성 전염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30일부터 전날인 5일까지 코로나19 관련 신규 발열자 수를 '0명'으로 발표해왔다. 또 지난 4일부터 이틀간은 치료 중인 환자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새로 발생한 6명의 발열자가 코로나19 관련 환자일 경우 북한에 코로나19 재유행이 시작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