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러다 밤 기온 30도 되는 거 아냐?…월요일까지 열대야 '예고'

서울 지역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어서는 등 전국적으로 무더위가 나타난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를 감상하며 열대야를 이겨내고 있다. 2022.7.2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 지역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어서는 등 전국적으로 무더위가 나타난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를 감상하며 열대야를 이겨내고 있다. 2022.7.2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주말인 6~7일, 양일간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겠다. 일사는 강한데 이를 흐트러트릴 바람이 없어서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된 화요일인 9일까지 후텁지근한 밤이 계속되겠다.

6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낮 최고기온은 30~37도, 7일 낮 최고기온은 29~35도로 예보됐다.

낮 동안 일사가 내내 강화하면서 지표면에 열이 축적된다. 이 열은 일몰 뒤에도 고스란히 남아 열대야 현상을 만들었다.

주말 양일간 강한 바람은 예보되지 않았다. 쌓인 열을 해소할 기상요소가 없다.

이따금 내리는 소나기는 매우 국지적으로 내리고 있다. 기상청도 "소나기는 일시적으로 기온을 하강시키지만 해당 지역의 기온은 다시 빠르게 오르기 때문에 폭염·열대야 해소엔 충분하지 않다"고 앞서 밝힌 바 있다.

쌓이는 열이 많아질 경우 밤사이 기온이 30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초열대야'까지 나타날 수 있다. 실제 지난 5일 강릉의 밤사이 기온이 29.0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았다. 4일 밤 12시 이후로는 29.2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며 올해 최저기온이 가장 높았고 초열대야에 육박했다.

이같은 '잠 못 이루는 밤'은 지역에 따라 9일께 해소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은 중기예보를 통해 9일엔 수도권과 강원 등 중부지방에, 10일엔 대전과 충청, 호남 지역에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이 비는 곳에 따라 11일까지 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후 주말인 13~14일에는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지역에 강수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