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OK!제보] 유명 치킨에 검은 응어리가…알고보니 피도 안빼고 조리

폭염기에 닭 스트레스 받아 피 잘 안빠져
상당수 소비자 모르고 그냥 먹는 것으로 추정
업체는 항의 들어와야 환불·교환 조치
[OK!제보] 유명 치킨에 검은 응어리가…알고보니 피도 안빼고 조리
폭염기에 닭 스트레스 받아 피 잘 안빠져
상당수 소비자 모르고 그냥 먹는 것으로 추정
업체는 항의 들어와야 환불·교환 조치

치킨에 붙은 검은 핏덩이 검은 응어리는 닭의 피가 빠지지 않아 응고한 뒤 뼈에 달라붙은 것이다.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치킨에 붙은 검은 핏덩이 검은 응어리는 닭의 피가 빠지지 않아 응고한 뒤 뼈에 달라붙은 것이다.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유명 치킨 체인에서 피가 덜 빠진 닭을 가공, 판매해 소비자가 먹는 과정에서 큰 불쾌감을 느끼는 일이 발생했다.

문제는 이런 일이 치킨 가공 과정에서 자주 발생하지만, 상당수 소비자가 모르고 그냥 넘어가고 있으며, 업체는 소비자 불만이 접수돼야 환불, 교환 등의 조치를 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 사는 회사원 A씨는 지난 3일 집 근처 치킨 체인점에서 닭 날개 튀김을 주문해 어머니와 함께 먹었다.

그러나 치킨의 살점을 뜯어 먹다 보니 뼈에 검을 응어리들이 엉겨 붙어 있고 치킨을 집는 젓가락에도 검은 이물질이 묻어나왔다.

A씨가 이에 치킨을 제조한 점포에 전화하니 "모르겠다"고 말해 본사에 연락했고 '인체에 무해하다. 생명에 지장 없으니 먹어도 된다'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답변을 들었다.

그는 화가 나서 검은 응어리가 붙어있는 치킨 뼛조각들의 사진을 찍어 치킨 체인 본사에 보내주었더니 다음날 납품업체 확인을 거쳐 닭의 피를 제대로 빼지 않은 채 유통했다며 미안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치킨 업체는 닭을 제공하는 협력업체 현장 조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피가 덜 빠진 닭들을 모두 폐기토록 했다고 밝혔다.

A씨는 "먹어도 괜찮다는 업체의 초기 반응이 황당했다. 업체 이야기를 들어보면 피가 안 빠진 닭들이 더 많이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건데 품질 관리에 큰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A씨가 제공한 사진을 보면 배달된 모든 닭 날개 뼈에 검은 응어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는 이 때문에 불편한 마음이 들어 치킨을 제대로 먹지 못했다.

치킨 닭 날개에 붙은 검은 응어리들 치킨 한 박스에서 나온 닭 날개의 모든 뼈에 닭 피가 응고해 검게 변한 응어리들이 붙어있다.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치킨 닭 날개에 붙은 검은 응어리들 치킨 한 박스에서 나온 닭 날개의 모든 뼈에 닭 피가 응고해 검게 변한 응어리들이 붙어있다. 제보자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 업체 확인 결과 한여름과 한겨울에는 피가 덜 빠진 닭들이 유통되기 쉽다고 한다.

폭염이나 혹한기에 닭들이 옮겨질 때 스트레스를 받아 날개가 안 펴지거나 근육이 경직돼 가공 과정에서 피가 잘 빠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닭 가공업체가 이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지만 그러려면 전문 인력이 필요하고 결국 인건비 부담이 커져 잘 처리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결과적으로 피가 덜 빠진 닭은 소비자들이 먹는 과정에서 발견하게 되며 불쾌감을 느껴 항의하면 환불이나 교환을 해주고 있다는 게 업체 입장이다.

그렇지만 상당수 소비자는 닭 뼈에 붙은 검은 물질이 피인 줄 몰라 보상도 못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 관계자는 "협력사에서 가공 닭을 X레이에 통과해 검사하고 있지만 완벽하지 않다. 품질관리에 더 신경 써줄 것을 협력사에 요청하고 있다. 다른 브랜드에서도 우리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닭 피가 나온 치킨 체인의 같은 제품 치킨 체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닭 피가 나온 치킨 체인의 같은 제품 치킨 체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daeho@yna.co.kr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