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뉴욕증시] 고용시장 강세에 혼조 마감…美장단기 금리 역전폭↑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파이낸셜뉴스]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7월 미국 고용 지표가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5.65포인트(0.23%) 오른 3만2803.47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6.75포인트(0.16%) 하락한 4145.19,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3.02포인트(0.50%) 빠진 1만2657.56에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고용 지표에 주목했다. 미 노동부는 이날 7월 비농업 일자리가 52만8000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다우존스 추정치 25만8000개의 배가 넘는 것으로, 고용시장 강세 신호를 보냈다. 실업률은 3.5%로 전망치 0.1%포인트보다 낮았다.

시간 당 평균 임금 상승률은 전월 대비 0.5%, 전년 대비 5.2% 상승하면서 추정치를 상회했다.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암시한다.

이날 지표는 경기가 현재 침체에 빠지지 않았음을 나타내는 것처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하락세로 출발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계속 인상하면서 일자리 증가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날 지표는 고용시장이 여전히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음을 보여준다.

연준의 공격적 긴축 우려감이 더 커졌다. 이날 외신은 강력한 고용 지표와 예상보다 높은 임금 상승률로 인해 9월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치도 올라갔다고 분석했다.

시장 분석가들은 연준이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전망했다.

이렇게 되면 3번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하게 되는 셈이다. 금리 인상이 견조하게 지속될 것이란 예상 속에 상승했던 은행주들은 손실을 만회했다. 에너지주도 올랐지만, 기술주들은 하락했다.

미국의 장단기 역전 스프레드는 2000년 이후 최대치로 벌어졌다.
2년 만기 국채 금리와 10년 만기 국채 금리 약 40bp 차이다.

2년물은 3.2%, 10년물은 2.8% 선에서 거래됐다.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은 경기침체의 시그널로 여겨진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