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용진 "남탓 정치, 사당화 태도는 민주당 노선 아냐"

기사내용 요약
"남탓 아닌 혁신…자생당사 아닌 선당후사 필요"
"李, 셀프공천 사과·해명 없어…오히려 적반하장"
이재명 비판하는 대목에서 야유 쏟아지기도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홍연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박용진 후보는 6일 민주당 제5차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첫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남 탓하는 정치, 당의 공적이익에 앞서 개인의 이해를 먼저 관철시키는 사당화 태도는 민주당의 노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한라대학교에서 열린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이같이 비판하며 "남탓 노선이 아니라 혁신노선이 필요하고 나만 살고 당은 죽는다는 '자생당사'의 사당화 노선이 아니라 '선당후사 노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사적 감정을 가지고 전당대회에서 논쟁하지 않겠다. 사적 감정을 갖고 투쟁하지 않겠다"며 "하지만 당이 어디로 나아갈지에 대한 선명한 노선 투쟁은 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인천 계양을 셀프공천으로 자생당사 노선이 우리 당의 노선이 돼버린 순간, 민주당의 동지들, 이 유능한 사람들이 줄줄이 낙선했다"며 "이 후보는 이 동지들과 당원들에게 자신의 '셀프공천'에 대해 한 마디 사과도, 해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당원들이 자신의 출마를 원했고 여의도 정치권만 반대했다'며 당의 승리를 생각해 계양을 출마를 반대한 사람들을 몰아세우고 있다"며 "또 다른 남탓이자 동문서답이고 적반하장"이라고 비난했다.

또 "이제 이 후보 지지자들이 앞장서 부정부패 연루자 기소 즉시 직무를 정지하는 민주당 당헌도 바꾸자고 한다"며 "부정부패 연루자의 기소 시 직무정지는 당 전체가 위험에 빠지는 것을 막는 최소한의 안전장치이자 부정부패와 싸워온 우리 민주당의 건강함을 상징하는 조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국민의힘에도 이 조항이 있다"며 "어느 특정인을 위해 이 조항을 개정한다면 이보다 더 지독한 사당화 노선이 어디 있겠냐. 누구 한 명 살리자고 국민의힘보다 못한 당헌을 만들겠다면 선당후사는커녕 말 그대로 나만 살고 당은 죽이는 자생당사 사당화 노선이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박 후보는 "남탓노선이 아닌 혁신노선으로 민주당의 승리를 만들겠다"며 "사당화 노선이 아닌 민주당의 훌륭한 역대 리더들이 보여주고 실천한 선당후사 노선으로 민주당을 민주당답게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박 후보가 이 후보를 비판하는 대목에서 "그만하라"며 야유가 쏟아지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hong1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