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전국위 전 '비대위원장 추대' 의총 연다…'비대면'으로 열릴 듯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에 따른 지도부 공백 사태를 수습하는 차원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당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뒤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에 따른 지도부 공백 사태를 수습하는 차원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당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뒤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국민의힘 내홍이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이준석 대표 간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당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공식화한 국민의힘은 9일 전국위원회 이전 의원총회를 통해 비대위원장 내정에 뜻을 모을 것으로 6일 파악됐다.

국민의힘은 오는 9일 오전 9시 비대면 방식으로 전국위를 진행한다. 당일 전국위 안건은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이다. 표결은 ARS 방식으로 진행한다. 즉, 시간상 '비대위원장 추대' 의원총회는 주말 사이 의견을 추려, 8일에 열릴 가능성이 크다.

현행 당헌·당규에 따르면 전국위는 1000명 이내 정수로 구성되며 △당 기본정책의 채택과 개정 △전당대회 또는 의원총회가 회부하는 사항의 심의·의결 △기타 주요 당무에 관한 심의·의결을 한다.

특히 비대위원장은 전국위 의결을 거쳐 당대표 또는 대표 권한대행이 임명한다. 국민의힘이 비대위를 출범하기 위해서는 전국위 의결이 필수다.

국민의힘은 지난 5일 열린 상임전국위에서 '비상상황'에 대한 유권해석과 '대표 직무대행'에게도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9일 전국위에서는 이에 따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비대위원장 인선 권한을 주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이 의결될 전망이다.

현재 비대위원장으로는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전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서 원내대표를 맡으면서 어려운 당을 추슬렀다는 평가를 받는다. 무엇보다 김 위원장이 사퇴한 이후에는 권한대행으로서 당을 이끈 경험이 있기 때문에 전당대회 이전까지 당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는 리더십을 갖췄다는 평가다.

당초 정진석 국회 부의장도 거론됐지만 현재 부의장직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친윤(친윤석열)계 맏형으로 불리는 만큼 당내에서 나오는 '윤핵관, 친윤계는 2선으로 물러나야 한다'는 지적을 뿌리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국민의힘은 전국위 이전 의원총회를 통해 비대위원장 내정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권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지난달 중징계를 받은 이후 당헌·당규 해석과 비대위 전환 과정에서 의원총회를 통해 당내 중지를 모은 바 있다. 이번 의원총회 역시 비대위 출범 및 비대위원장 선임에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상임전국위를 통과한 당헌 개정안이 사실상 이 대표 복귀를 막는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는 데다, 이 대표가 가처분 신청까지 예고한 만큼 비대위원장이 당 내홍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의원총회를 통해 정당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비대위원장 내정은 여러 상황이 있겠지만 어느 정도 의견이 모이면 전국위 전에 '비대면 의원총회'를 열 가능성이 크다"며 "지도부에서는 아직 비대위원장에 대해 논의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는 과정에서 (유력 후보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를 통해 총의를 모을 가능성이 크다"며 "일정이나 시간이 결정된 것은 아직 없지만, 총의를 모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고, 권 원내대표가 현재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2일 주 전 원내대표 등 당내 최다선(5선) 중진 의원들과 오찬을 가졌고 4일에는 당내 3선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