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용진 "이재명 지적하니 야유…국민이 민주당 신뢰하겠나"

기사내용 요약
"내로남불 어떻게 극복할지 후보들이 말해야"
강훈식과 단일화엔 "논의 좀 더 지켜봐달라"
강원·TK 당원투표엔 "1위 주자, 과반 안됐으면"

[원주=뉴시스] 이덕화 기자 = 6일 오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박용진 후보는 이날 "특정인을 위해 민주당의 당헌·당규를 바꾸자고 한다. 자생당사가 아닌 선당후사 노선의 운영이 필요하다"며 이재명 후보를 직격했다. 2022.08.06. wonder8768@newsis.com
[원주=뉴시스] 이덕화 기자 = 6일 오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박용진 후보는 이날 "특정인을 위해 민주당의 당헌·당규를 바꾸자고 한다. 자생당사가 아닌 선당후사 노선의 운영이 필요하다"며 이재명 후보를 직격했다. 2022.08.06. wonder8768@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6일 당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야유가 쏟아진 데 대해 "당내의 듣기 싫은 소리라고 할지라도 비판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내려오라고 얘기하고 집어치우라고 얘기하는 방식의 모습을 보고 국민이 민주당을 신뢰할 수 있겠냐는 아쉬움이 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본부에서 "오늘도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후보의 잘못된 태도를 지적하니 전당대회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비난도 나오고 야유도 보내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는 "민주당이 진보 꼰대의 태도, 진영 논리에 기대는 정치, 악성 팬덤에 끌려다니는 나약한 모습 때문에 국민에게 실망을 주고 내로남불에 빠졌던 것 아니겠냐"며 "이런 부분을 어떻게 민주당이 극복해나갈지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후보들이 정확히 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박 후보가 이 후보를 비판하자 참석한 대의원과 당원들은 "그만하라. 내려오라"며 야유를 보냈다. 이에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현장에서 "야유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후보는 강훈식 당대표 후보와의 단일화 논의에 대해서 "아직 저는 더 기다리고 있다"며 "저희 둘은 최종적 단일화에 합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관련해 논의를 좀 더 지켜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에 발표될 강원·대구·경북 지역의 권리당원 투표 결과에 대해서는 "기대하기로는 1위 주자가 과반이 안 되는 상태였으면 좋겠다"며 "다만 투표율이 워낙 낮아서 걱정이고 개표하는 지역의 당원 숫자가 많지 않아 하나의 지표 정도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