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주 양남 앞바다서 물놀이하던 50대 숨진 채 발견

경주 양남 구조 현장
경주 양남 구조 현장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6일 오후 1시 36분께 경북 경주시 양남면 수렴리 앞바다에서 물놀이하던 50대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경주소방서에 따르면 A씨는 일행과 함께 물놀이 중 바다로 계속 밀려가 못 나오는 것으로 신고됐다.

출동한 해경 구조정과 소방구조대가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다’는 A씨를 찾기 위해 현장수색에 나섰으나 50여 분이 지난 오후 2시 27분께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해경 등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