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용진 "내 공천 아닌 민주당 걱정…자생당사 안돼"(종합)

기사내용 요약
"민심이라는 식당 들어가려면 옷 깨끗이 빨아야"
"李, 셀프공천 사과·해명 없어…오히려 적반하장"
이재명 비판하자 "그만해라" "내려와" 야유도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8.06. photo31@newsis.com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8.06. photo31@newsis.com
[서울·대구=뉴시스]여동준 홍연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박용진 후보는 6일 민주당 제5차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의 발언에 대해 "저는 지금 공천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을 걱정하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박용진 후보도 공천 걱정하지 않는 당을 만들겠다'는 이 후보의 발언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셀프공천에 대해 사과하라'는 박 후보의 연설에 "공정하고 합리적이며 민주적인 당 운영을 통해 우리 박용진 후보도 공천 걱정하지 않는 그런 당을 확실하게 만들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를 비판하고 걱정하는 많은 분들 역시 민주당을 걱정해서 그렇다"며 "가난하고 못 배운 사람들, 저소득자 저학력자가 언론에 의해 잘못 프레임이 만들어져 주로 국민의힘을 많이 찍는다는 말은 언론 탓이고 남 탓"이라고 지적했다.

또 "민심이라는 식당에 들어가려면 오물이 묻어있는 우리의 옷을 깨끗하게 빨아야 한다"며 "저쪽이 잘못한다고 거기에 기대해선 안 된다. 저쪽은 집권당이라 옷이 여러 벌이다. 옷을 갈아입고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경북 지역을 위해서는 "영남권에 3석의 안정권 비례대표를 우선 배정하겠다"며 "다음 정기 전당대회는 바로 이곳 대구에서 열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대구·경북 합동연설회 현장에서는 강원 합동연설회와 달리 박 후보를 향한 야유는 없었다. 강원 합동연설회에서는 박 후보를 향해 "그만해라", "내려와라"는 등의 야유가 쏟아졌다.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이재명 당 대표 후보를 지지하는 대의원이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박용진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 대해 비판을 하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2022.08.06. photo31@newsis.com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이재명 당 대표 후보를 지지하는 대의원이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박용진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 대해 비판을 하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2022.08.06. photo31@newsis.com

앞서 박 후보는 이날 오전 한라대학교에서 열린 강원 합동연설회에서도 "남 탓하는 정치, 당의 공적이익에 앞서 개인의 이해를 먼저 관철시키는 사당화 태도는 민주당의 노선이 아니다"라며 "남탓 노선이 아니라 혁신노선이 필요하고 나만 살고 당은 죽는다는 '자생당사'의 사당화 노선이 아니라 '선당후사 노선이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의) 인천 계양을 셀프공천으로 자생당사 노선이 우리 당의 노선이 돼버린 순간, 민주당의 동지들, 이 유능한 사람들이 줄줄이 낙선했다"며 "이 후보는 이 동지들과 당원들에게 자신의 '셀프공천'에 대해 한 마디 사과도, 해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히려 '당원들이 자신의 출마를 원했고 여의도 정치권만 반대했다'며 당의 승리를 생각해 계양을 출마를 반대한 사람들을 몰아세우고 있다"며 "또 다른 남탓이자 동문서답이고 적반하장"이라고 비난했다.

또 "이제 이 후보 지지자들이 앞장서 부정부패 연루자 기소 즉시 직무를 정지하는 민주당 당헌도 바꾸자고 한다"며 "부정부패 연루자의 기소 시 직무정지는 당 전체가 위험에 빠지는 것을 막는 최소한의 안전장치이자 부정부패와 싸워온 우리 민주당의 건강함을 상징하는 조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국민의힘에도 이 조항이 있다"며 "어느 특정인을 위해 이 조항을 개정한다면 이보다 더 지독한 사당화 노선이 어디 있겠냐. 누구 한 명 살리자고 국민의힘보다 못한 당헌을 만들겠다면 선당후사는 커녕 말 그대로 나만 살고 당은 죽이는 자생당사 사당화 노선이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hong1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