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강훈식 "이재명 외롭지 않게, 박용진 소외되지 않게 포용" (종합)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밀고 박용진 쳐내면 누구와 함께 하나"
"검찰 표적 이재명·소신파 박용진…함께 싸울 것"
"뻔한 민주당은 낡아…젊은 수권정당 만들겠다"
"李·朴, 대선 나가려는 분들"…견제구 날리기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확실히 챙길 것"

[원주=뉴시스] 이덕화 기자 = 6일 오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강훈식 후보는 이날 '젊은 수권정당'을 내세우며 "당 대표 임기 내 강원특별자치도 완성"을 약속했다. 2022.08.06. wonder8768@newsis.com
[원주=뉴시스] 이덕화 기자 = 6일 오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강훈식 후보는 이날 '젊은 수권정당'을 내세우며 "당 대표 임기 내 강원특별자치도 완성"을 약속했다. 2022.08.06. wonder8768@newsis.com
[서울·대구=뉴시스]여동준 홍연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후보는 6일 민주당 제5차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첫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은 이래서 밀어내야 하고 박용진은 저래서 쳐내야 한다면 민주당은 도대체 누구와 함께한다는 것이냐"고 말했다.

강 후보는 이날 오전 한라대학교에서 열린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동료를 찍어눌러 덕 보는 정치가 민주당 정치는 아니지 않냐"고 했다.

강 후보는 "당신이 없어야 우리가 산다고 하는 것이 민주당의 미래는 아니지 않냐"며 "함께 지키는 길을 열겠다"고 했다.

이어 "검찰의 표적이 된 이재명을 외롭게 두지 않겠다. 소신파 박용진이 소외되지 않게 만들겠다"며 "강훈식은 함께 싸우고, 더 넓게 포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인가 아닌가'는 민주당다운 질문이 아니다. '단일화인가 아닌가'는 이기는 질문도 아니다"라며 "'국민 앞에 민주당은 젊은 정당인가 낡은 정당인가'가 우리 앞에 놓인 질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물도, 지지기반도, 노선도 뻔한 민주당이라면 민주당은 낡은 정당"이라며 "지역의 경계를 허물고 이념과 관행의 금기를 깨는 민주당, 새로운 가능성이 꿈틀대는 민주당이라면 민주당은 새롭고 젊은 정당"이라고 주장했다.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8.06. photo31@newsis.com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6일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8.06. photo31@newsis.com
강 후보는 "젊은 수권정당을 만들겠다"며 ▲어디에 서서, 누구와 함께, 무엇을 위해 일하는지가 분명하게 보이는 민주당 ▲거침없이 싸우고, 유능하게 대안을 주도하는 민주당 ▲여러 명의 대선주자가 경쟁하고 국민에게 선택의 즐거움을 드리는 민주당을 약속했다.

아울러 "이재명, 박용진 후보는 대선에 나가려는 분들이다. 자기 자신을 위해서 더 확고한 위치와 더 큰 존재감에 마음이 기우는 것도 인지상정일 것"이라며 "경쟁 상대를 키울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강훈식이 오직 당 대표로서 더 많은 대선후보군을 만들겠다"고 견제구를 날리기도 했다.


당대표 후보 중 유일하게 비수도권 후보인 강 후보는 "지역 균형과 전국정당을 우리 당 생존의 문제로 여기며 여기까지 왔다"며 "수도권에 갇히면 이길 수 없다. 수도권과 호남 아닌 지역에서도 선택받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는 "함부로 험지라 부르지 않겠다"며 "더 큰 지원을 해주는 것이 우리 대구 경북에서 민주당의 이름으로 고생한 동지들 대한 얘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hong1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