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민주당 당권주자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험지' TK 동반 출격…지지 호소

6일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권주자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왼쪽부터 기호 순)가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8.6/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6일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당권주자 이재명·박용진·강훈식 후보(왼쪽부터 기호 순)가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8.6/뉴스1 ⓒ News1 남승렬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3명이 6일 일제히 '험지' TK(대구·경북)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기호 1번 이재명 후보는 집권 여당에 맞설 수 있는 '일할 기회'를, 기호 2번 박용진 후보는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이재명)을 때리며 '외연 확장성'을, 기호 3번 강훈식 후보는 40대 기수론을 내세워 '민주당의 새로운 시작'을 강조하며 표심을 공략했다.

이 후보는 현재 국내 정치 상황을 "국민의 삶을 책임지지 못하는 정치의 위기"라고 진단하고 "위기의 원인이 있으면 원인을 제거해야 하는데 지금 정부 여당은 '독'으로 가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여당의 무능력과 무책임, 무원칙 이 삼무(三無) 정치를 극복해야 한다"며 "반드시 이 정권의 독주를 억제하고 우리가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저 이재명에겐 당권이 아니라 일할 기회가 필요하다"며 "권력이 아니라 국민의 민주당을 만들어낼 책임과 역할을 부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당권 레이스에서 연일 이 후보를 비판해 온 박용진 후보는 이날도 이 후보에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상대 후보의 약점이나 개인적 문제를 가지고 문제 삼지는 않아야 한다"면서도 "우리 당이 어떻게 걸어왔고 어떤 점을 반성해야 하고 어디로 가야되는지에 대한 노선 투쟁은 분명히 해야 한다"며 이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가난하고 못배운 사람, 저소득자들이 언론에 의해 잘못 프레임이 만들어져서 주로 국민의힘을 많이 찾는다'는 이 후보의 말씀은 언론과 그리고 남 탓을 하는 것"이라며 "내(이 후보로 읽힘)가 잘못한 것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혁신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비판했다.

이어 박 후보는 "외연 확장성이 가장 넓은 박용진이 보수와 중도의 민심을 다시 민주당으로 끌고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훈식 후보는 젊은 수권정당의 사령탑을 자처하며 "다른 두 후보에 비해 대선 주자 출신은 아니지만 당 대표가 되면 여러 명의 대선 주자를 만들어 키울 수 있다"며 "민주당의 새로운 시작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특히 당내 계파간 갈등을 우려하며 화합을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은 이래서 밀어내고 박용진은 저래서 쫓아내고, 이런 식이면 민주당이 도대체 누구와 함께 정치를 한단 말이냐"며 "동료 찍어 눌러서 덕 본 정치가 민주당의 정치는 아니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강 후보는 "당신이 없어져야 우리가 산다고 하는 것은 민주당의 미래가 아니지 않느냐"며 "검찰의 표적이 된 이재명 후보 지키고, 소신파 박용진 후보 외롭게 않게 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