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창완→이찬원, 내 노래에 감동해 울어봤다 '만장일치 공감'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불후의 명곡' 출연진 전원이 자기 노래에 감동해 울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록 페스티벌 2부가 공개됐다.

이날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오른 밴드 몽니는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선곡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김신의는 상의를 벗고 관객들과 함께 뛰었다. 이어 육중완 밴드와 함께 들국화의 '행진'을 열창했다.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밴드 크라잉넛은 사랑과 평화의 '한동안 뜸했었지'를 불렀다. 또 잔나비와 '밤이 깊었네'로 합동 무대를 꾸몄다. 김창완은 "아름다운 밤이다"며 "관객들이 한 몸이 된 것처럼 뛰는데 감동적이다. 이게 음악의 힘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막간을 활용, 출연진들이 OX 토크를 했다. 비주얼로 3위 안에 든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잔나비 멜로망스 등은 X를 들었지만 육중완이 O를 들었다.
신동엽은 "거짓말하면 밴드계의 미래가 어두워진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내 밴드의 노래에 감동해서 울어본 적이 있다'라는 질문에는 전원이 O를 들었다. 김창완은 "자기를 감동시킬 수 없는 노래로 누구를 감동시키겠냐"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