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놀라운 토요일' 소녀시대 완전체, 역대급 게스트의 대활약 [RE:TV]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역대급 게스트였다. 소녀시대 8인 완전체의 출연을 위해 제작진은 세트를 고쳤을 뿐 아니라 평소보다 많은 선물을 준비하며 전설적인 아이돌 그룹을 환영했다. 소녀시대는 열렬한 환영에 어울리는 대활약으로 방송을 빛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소녀시대 완전체가 출연했다. 5년만에 신곡 '포에버1'(Forever1)로 컴백한 이들은 여전한 예능감과 한층 진화한 개개인의 개성과 매력으로 도레미들을 압도했다.

소녀시대 8인 전원이 들어서자 스튜디오는 어느 때보다 꽉 찼다. '포에버1'(Forever1)의 무대를 선보인 후 자리를 잡은 이들은 곡 소개를 해달라는 말에 "저희 오늘 곡 소개는 키가 준비했다"면서 SM엔터테인먼트 선후배로서의 기강(?)을 잡아 웃음을 줬다.

이에 키는 군말 없이 "켄지 작곡가님의 타이틀곡이다, '다시 만난 세계' 작곡가의 곡이고 효연 누나는 한번 들으면 빠져나올 수 없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고 컴퓨터 같은 말투로 신곡을 소개하며 다시 한 번 웃음을 줬다.

붐은 "5년만에 컴백한 소시가 첫 예능은 무조건 '놀토'에 먼저 나가고 싶다고 했다더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윤아는 "우선 내 개인적으로는 '놀토'에 나가보고 싶었고, 태연 언니가 있으니까 함께 해보고 싶기도 했다, 이렇게 많은 인원이 게스트 본 적 없다고 하는데 흔쾌히 초대해 주셔서 기뻤다"고 밝혔다.

이어 붐은 "소녀시대 멤버들의 인터뷰 결과 소시 태연과 놀토 탱구가 달라도 너무 다르다더라, 서현이 놀랐다고 하더라"라고 묻기도 했다.

서현은 "(태연)언니가 살짝 영혼이 없을 때가 많다, 영혼이 없는 느낌이 많았는데 '놀토'를 보는데 영혼이 가득 차더라, 언니에게 에너지를 주는 프로그램이구나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티파니도 "활동할 때 조금 더 , 조용하고 집중받고 싶지 않아, 투머치는 싫어, 하는 게 있었다, (그것과) 너무 다르다"라고 말했다.

티파니의 말을 들은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은 수긍하지 못했고 태연은 "또 다른 자아가 있는 거냐"는 질문에 "그렇다, 먹고 살아야 하니까 이럴 수도 있고, 저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수영은 "태연이 하나 믿고 이 자리 나왔는데"라며 걱정했고 태연은 멤버들의 연이은 공격에 "나 오늘 어렵다, '놀토'로 가야할지 '소시'로 가야할지"라고 말하며 웃음을 줬다.

여덞명이라는 대인원의 게스트가 최초로 출연한 만큼, '놀라운 토요일'은 방송 이래 최초로 팀전을 구성했다. 붐은 "오늘 여름특집 2탄은 '놀토' 사상 최초 받쓰 팀전이다"라며 소녀시대와 도레미가 팀전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어 태연이 어느 팀에 속해야 하는지가 논의됐는데 붐은 "오늘은 소녀시대이기 때문에 소녀시대 팀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첫번째 라운드에 걸린 음식은 커스터드 푸딩 라운드였다. DJ DOC '해변으로 가요'의 가사를 맞히는 미션이 주어졌다. 여름 보양식 특집임에도 커스터드 푸딩이라는 점 때문에 멤버들은 불만을 표했다. 하지만 붐은 "회식 게임 때 제작비 쏟아붓다 보니 이렇게 됐다, 대신 3차 안에 맞히면 1인 1푸딩을 드리겠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심어줬다.

첫번째 라운드에서는 역시 에이스 써니와 키가 돋보였다. 써니는 지난번 '놀라운 토요일' 출연 당시에도 원샷의 주인공이 된 바 있었는데 이번에도 첫번째 시도에서 원샷을 받아 놀라움을 줬다. 두 팀은 서로 비슷한 답안을 적으며 아웅다웅 했다. 하지만 1차에 이어 2차 시도 모두 실패로 돌아갔고, 입짧은햇님이 커스터드 푸딩을 흡입했다.

첫번째 라운드 중간에는 힌트를 결정하기 위한 미니 게임이 있었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첫번째 미니 게임에서 이겨 힌트를 정하는 중에 계속 의견이 갈렸는데 태연은 "소녀시대는 의견이 하나로 모이는 게 쉽지 않다, 2-3일은 걸린다"고 말했다. 이에 붐은 "그래서 완전체 컴백 5년이 걸린 것이다, 힘들게 이뤄낸 컴백이다"라고 말해 소녀시대 멤버들의 공감을 샀다. 이처럼 치열한 게임을 벌이던 이들은 3차 시도 끝에 첫번째 라운드에서 모두 받쓰에 성공해 커스터드푸딩을 먹었다.

2라운드는 회식을 위한 해변 안주 2종을 걸고 진행됐다. 회식 메뉴는 닭볶음탕과 해물파전이었다. 입짧은 햇님과 에이스 써니와 키를 비롯한 함께 많은 이들이 회식에 합류한 가운데, 티파니와 유리, 효연, 신동엽, 김동현, 문세윤이 마지막까지 회식 테이블에 합류하지 못하고 남았다. 하지만 효연은 특유의 엉뚱한 매력으로 웃음을 줬고, 유리는 문제를 맞히고말고와 상관없이 노래만 나오면 춤을 추는 '흥부자' 면모로 매력을 발산했다.

그뿐 아니라 멤버들 개개인의 매력은 빛났다. 평소 탱구로 활약했던 태연은 소녀시대의 멤버로서 차분하게 다른 멤버들을 이끌었고, 윤아와 효연, 수영, 유리 등이 엉뚱한 매력과 예능감으로 웃음을 줬다.

특히 윤아는 노래방 반주 퀴즈 등이 진행된 가운데 노래방 반주 퀴즈에서 소찬휘의 '티얼스'(tears)에 도전해 엉뚱한 사자후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티얼스' 가창에 미련을 버리지 못한 그는 탈락을 했음에도 끝까지 노래를 불렀고, 급기야 멤버들이 윤아의 폭주를 말리기 위해 나서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윤아의 사자후는 "JK김동욱을 소환했다"는 얘기를 듣기도 했다.

윤아의 뒤를 이어 '티얼스'에 도전한 수영은 초반부터 "전주 점프를 하지 말라"며 경고를 하더니 현란한 퍼포먼스로 놀라움을 줬다.
하지만 퍼포먼스에 신경쓴 나머지 초반에 박자를 놓쳐 실패한 그는 노래를 제대로 불러보지도 못하고 탈락했다. 하지만 수영 활약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이후 또 한 번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웁스 아이 디드 잇 어게인'(Oops I did it again)의 제목을 맞힌 후 벌러덩 누워 브리트니 스피어스풍 섹시 댄스를 추며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