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봉곤, 딸 김다현의 초보 매니저로 우왕좌왕 [RE:TV]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봉곤이 초보 매니저로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김봉곤이 딸 김다현의 매니저로 스케줄에 동행했다.

이날 김다현은 스케줄을 하기 전 메이크업을 받았다. 김다현이 자두를 먹고 싶다고 해 전혜란이 김봉곤을 시켜 자두를 사 오게 했다. 그러나 김봉곤은 메이크업이 끝난 다음에야 도착했다. 알고 보니 미용실 바로 앞에 슈퍼가 있는데 먼 곳에 다녀온 것이었다.

김다현은 한 퀴즈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김봉곤은 작가와 대본 리딩을 하는 김다현에게 "오늘도 한우 주냐"며 "한우 좀 먹어보자"고 해 전혜란의 따가운 시선을 받았다. 김다현은 녹화하는 걸 보여주는 게 쑥스러운 듯 김봉곤과 전혜란에게 나가 있으라고 했다. 김다현은 "부모님이 계시면 더 잘해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있어서 신경 쓰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봉곤은 계속 녹화장에 있으려고 전혜란과 실랑이를 벌였다.

다른 날은 KBS에 녹화를 하러 왔다. 그런데 녹화 장소가 다른 곳으로 바뀌었다는 사실을 도착하고 나서야 알았다. 교통량이 많은 시각이라 결국 지각을 하고 말았다. 급하게 리허설을 해야 하는데 구두가 없었다. 의상은 김봉곤이 챙기는 거였는데 김봉곤은 한가하게 통화를 하고 있었다. 결국 김다현은 슬리퍼를 신고 리허설을 했다.

김봉곤과 전혜란은 옥신각신했다.
이를 보던 김다현은 "좋은 날인데 왜 그러냐"면서 두 사람을 화해시키려고 했다. 김봉곤은 김다현이 시킨 대로 전혜란에게 미안하다고 했지만 전혜란은 뭐가 미안하냐고 되물었다. 전혜란은 슬리퍼를 신고 리허설을 한 모습이 예의 없어 보이지 않냐며 걱정했고 김봉곤은 자기가 잘못했다며 반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