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숟가락 구부리기' 유리 겔러 푸틴에 경고 "핵 미사일 오작동 나게 하겠다"

유리 겔러 트위터. ⓒ 뉴스1
유리 겔러 트위터. ⓒ 뉴스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1980~1990년대에 전 세계 TV 쇼에 자주 출연해 숟가락 구부리기 등을 보여주며 한때 '초능력자'의 대명사처럼 불리기도 했던 유리 겔러가 푸틴에게 진지하게 경고했다.

그는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크렘린궁에 보내는 내 경고장을 읽으라"는 영상과 함께 경고장을 올렸다.

그는 버섯 모양 핵폭발 구름과 푸틴 사진이 띄워져있는 스크린 앞에서 스코틀랜드 축구 유니폼을 입고 자신의 경고 메시지를 읽을 것을 촉구했다.

갤러는 경고장을 통해 "당신(푸틴)이 당신의 적인 서방국가에 핵 공격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소문과 보고가 있다. 나는 당신의 목표물이 영국 해군 기지, 특히 스코틀랜드 서부 해안의 기지를 포함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당신의 계획과 미사일은 당신에게 역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당신의 핵 공격을 막기 위해 내 모든 '마인드 파워'를 다 끌어모을 것"이라고 했고 사람들에게도 '마인드 파워'를 함께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푸틴에게 "당신의 임무를 통제하는 컴퓨터와 내비게이션은 고장 날 것이며 미사일은 오작동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리 겔러는 지난 2019년에도 이와 비슷한 공개서한을 올린 바 있다. 그는 테리사 메이 영국 전 총리에게 "내 텔레파시 능력으로 브렉시트를 막겠다"며 "내가 극단적인 방법(초능력)을 쓰기 전에 즉각 브렉시트를 중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