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달 첫발' 다누리, 3번의 고속도로 잘 갈아타야 성공

9월 2일 궤도 수정하고 12월 달 접근때 중요
태양풍이나 우주물체 충돌 등 돌발상황 주의
달에서 장비가 정상작동해 정보 얻어야 성공
대한민국 최초의 달 탐사선 '다누리'가 5일 8시 8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발사체에 실려 하늘로 날아오르고 있다. 스페이스X 제공
대한민국 최초의 달 탐사선 '다누리'가 5일 8시 8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발사체에 실려 하늘로 날아오르고 있다. 스페이스X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한민국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가 발사됐다고 해서 성공을 말하기에는 아직 이르다. 달까지 135일간 595만6000㎞의 긴 항해에서 맞닥뜨릴 수많은 난관 중 이제 몇개의 언덕을 넘어섰을 뿐이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다누리는 달까지의 항해 중 최대 9번의 방향조정이 이뤄진다. 즉 고속도로를 타고 가다가 중간 분기점에서 다른 고속도로를 갈아타기 위해 방향을 조정하고, 나들목에서 잘 빠져나와 목적지에 도착해야 한다.

12월말 달에 도착한 다누리가 탑재된 6개의 장비로 달의 정보를 보내오면 그때야말로 '성공'이라고 부를 수 있다.

■수많은 난관중 이제 일부 통과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지난 5일(한국시간) 다누리가 팰콘9 발사체와 분리 성공하고 1시간 뒤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한 것을 알리면서 달을 향한 여정의 시작을 알렸다. 그러면서 "달 궤도 진입, 1년간의 임무수행까지 앞으로 다누리가 가야할 길이 많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다누리는 이날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발사체에 실려 하늘로 날아올랐다. 다누리는 땅을 박차고 지구를 출발하는 첫번째 고비를 무사히 통과했다. 또 발사체와의 분리, 통신장비의 작동, 달로 가는 항로 진입 등 4개의 언덕을 넘어섰다.

항공우주연구원 김대관 달탐사사업단장은 "9월에 궤적 수정 기동이 가장 중요한 시점 중 하나"라며 "이후에 크게 문제가 없으면 12월 16일 달까지 달에 들어가는 코스에서 추가적인 기동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아마도 12월 16일부터 보름 동안 저희가 5~6번 기동을 성공시켜야 하는데, 그게 가장 큰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갑작스런 태양풍이나 우주물체와의 충돌 등 돌발상황도 주의해야 한다.

다누리 발사 후 전이궤적 및 달 궤도 진입과정.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다누리 발사 후 전이궤적 및 달 궤도 진입과정.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고속도로 잘 갈아타야
다누리는 595만㎞의 거대한 '리본모양 고속도로'에 올라탔다.

현재 팰콘9이 우주로 밀어냈던 힘과 태양이 끌어당기는 힘을 이용해 지구에서 150만㎞ 떨어진 라그랑주 지점을 향해 날아가고 있다. 라그랑주 지점은 지구와 태양간 중력이 없어지는 지점이다.

다누리는 9월 2일경 이 부근에서 자체 동력으로 방향을 조정하면서 다시 지구로 향하는 길로 갈아탄다. 이후 11월 19일경 달의 중력이 영향을 주는 길로 옮기면서 달궤도에 조금씩 다가가게 된다. 그러면서 12월경에는 달 주위를 돌면서 우리가 원하는 궤도에 올라타게 된다. 이 머나먼 여정의 길을 '탄도형 달 전이방식'이라 부른다.

지구와 태양 사이의 중력장 분포는 '매니폴드'라는 6차원 튜브 형태의 관으로 연결이 돼 있다.
지구와 태양과 사이에 이런 라그랑주 지점이 있고, 지구와 달 사이의 라그랑주 지점이 있다.

항공우주연구원 박재익 달탐사사업단 팀장은 "라그랑주 지점끼리는 매니폴드로 고속도로처럼 연결이 돼 있다"며 "고속도로 인터체인지가 라그랑주 지점 주변에 몰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누리가 방향을 조정하는 구간과 관련해 "고속도로 분기점에 다른 고속도로로 갈아탄다고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