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코트라 "중견기업 ESG 이슈 모니터링, 이젠 AI로"

소셜 핀테크 스타트업 지속가능발전소의 AI 특허기술 이용
[코트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트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이낸셜뉴스] 코트라(KOTRA)가 소셜 핀테크 스타트업인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국내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리스크 대응을 위해 '중견기업 ESG 리스크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코트라는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국내 약 1000여개사의 중견기업과 관련된 언론기사를 인공지능(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ESG 관련 잠재적인 리스크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또 그 결과를 '월드챔프 뉴스레터'를 통해 약 3500명의 중견기업 종사자와 유관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에는 뉴스 미디어에 보도된 기업의 ESG 사건사고를 매일 수집해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하고 기업의 ESG 리스크를 감지하는 지속가능발전소의 특허기술이 이용될 예정이다. 매일 90개 언론사에서 보도되는 약 1만5000건의 뉴스기사를 자연어처리와 감성분석과 같은 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한 후 17개의 ESG 관련 이슈로 분류한다. 이를 바탕으로 기사의 발행 패턴·사건의 진행 속도·빈도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리스크로 작용할 잠재성을 미리 파악하는 방식이다.

코트라는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ESG 영문 평가 보고서 작성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의 ESG 관련 비재무적 성과를 분석하고 기업이 그 결과를 글로벌 파트너사와의 협력 또는 신규 파트너 발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영문 보고서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참여기업은 ESG 전문가를 통해 분석 결과로 도출된 ESG 관련 기회요인과 개선의견 등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받는다.

김윤태 KOTRA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글로벌기업을 주요 파트너사로 두고 있는 수출형 중견기업에 ESG 관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조건이 될 것"이라며 "코트라는 이를 위해 10월에 '중견기업 플러스(+) 포럼'을 통해 글로벌기업의 ESG 관계자를 초청하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