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고물가에 홈베이커리族 바빠진다

냉동 조리빵·파베이크 판매 급증
프렌치 토스트·비스킷 신제품 나와
고물가에 홈베이커리族 바빠진다
홈카페 열풍을 타고 홈디저트 관련 수요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집에서 커피와 즐길 수 있는 비스킷류의 매출이 늘어나는 것은 물론, 홈베이킹 관련 제품들의 판매도 증대되면서 시장이 커지고 있다.

8일 신세계푸드는 올 상반기 온라인에서 판매한 파베이크와 냉동 조리빵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동기 대비 102% 증가했다고 밝혔다. 파베이크는 생지를 85~90% 정도를 초벌로 구워낸 후 급속 동결한 제품이다.

이같은 증가세는 빵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홈베이킹 열풍으로 집에서 에어프라이어나 오븐 조리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냉동 베이커리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 밀가루, 버터 등의 가격 상승으로 높아진 빵 값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파베이크를 선호하는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파베이크와 냉동 조리빵의 라인업을 확대 중이다. 이달에는 집에서도 호텔 수준의 프렌치 토스트의 맛을 즐길 수 있는 '밀크앤허니 클래식 프렌치 토스트'(사진)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두께 4㎝의 두툼한 식빵을 사용했으며 일반 계란물보다 진하고 풍미가 좋은 바닐라빈 에그소스를 묻혀 부드러우면서도 고급스러운 맛을 더했다. 꿀, 시럽, 과일 등 취향에 따라 토핑을 올려 집에서도 마치 호텔이나 전문 레스토랑 수준의 프렌치 토스트를 구현했다.

집에서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비스킷류 매출도 쑥쑥 크고 있다. 오리온에 따르면 6월 매출 실적을 집계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초코칩쿠키는 42%, 고소미는 30%, 촉촉한초코칩은 26%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여름철에는 비스킷 제품들의 수요가 높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오리온은 비스킷이 홈카페 트렌드와 연계해 소비자들 사이에서 '맛있고 가성비 높은 디저트'로 자리매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더불어 휴대 및 취식 편의성을 고려해 개별포장 입수를 다양화함에 따라 야외 나들이 간식으로도 각광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