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서 또 이상한 바이러스..고열에 거식증 보이는 인수공통 전염병

지난해까지 35명 감염
랑야 헤니파바이러스
바이러스 이미지. 뉴시스
바이러스 이미지.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중국에서 인간에게 전파될 수 있는 신종 동물 유래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중국 매체 펑파이는 중국 산둥성과 허난성에서 인간에게 전파될 수 있는 신종 동물 유래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최근 수년 사이에 나왔다고 보도했다.

9일 펑파이 보도에 따르면 중국군사과학원 미생물유행병연구소 류웨이·팡리췬 교수, 싱가포르국립대 의학원 왕린파 교수 등이 공동 연구해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에 실은 논문에서 신종 헤니파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바이러스는 2018년 12월 산둥과 허난성에서 처음 발견된 이래 지난해 8월까지 모두 35명의 감염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자들이 '랑야 헤니파바이러스'로 명명한 이 신종 헤니파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열, 무기력, 기침, 거식증, 근육통, 메스꺼움 등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왕린파 교수는 "현재까지 감염 사례는 치명적이거나 매우 심각한 것은 아니다"며 "공포가 아닌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