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과 이에 따른 당헌당규 논의를 위해 열린 전국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과 이에 따른 당헌당규 논의를 위해 열린 전국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오른쪽)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오른쪽)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권성동(오른쪽)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권성동(오른쪽)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과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과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tekken4@fnnews.com 서동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