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동원, '한강뷰' 자택서 불어난 강물 보며 "자전거 못 타겠다"…갑론을박

정동원 인스타그램 갈무리ⓒ 뉴스1
정동원 인스타그램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정동원이 한강뷰 자택에서 불어난 한강을 찍어 공유한 뒤 "자전거 못 타겠다"는 글을 남겼다.

정동원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택에서 찍은 한강의 모습을 찍어 올렸다. 그러면서 해당 사진에 "자전거 못 타겠다"는 글도 덧붙였다.

정동원은 폭우로 한강변 산책로가 물에 잠기자, 이같은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정동원이 글을 올린 9일에는 서울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하천이 범람하고 지하철과 도로가 침수된 날이기도 하다. 이에 해당 글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일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경솔했다"고 지적했고, 다른 누리꾼들은 "중학생의 글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아닌가"라는 의견을 보였다.

현재 정동원의 해당 게시물은 사라진 상태다.

앞서 정동원은 지난달 7일 자신의 유튜브에 으리으리한 한강뷰 집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