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부, '장병 선택형 급식' 최우수 혁신 사례 선정

'2022년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유균혜 국방부 기획관리관(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9일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유균혜 국방부 기획관리관(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9일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국방부 물자관리과에서 제출한 '군 급식 조달 관행 50년 만에 타파, 장병 선택형 급식체계로 거듭나다'가 '2022년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최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9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 사례는 △공급자 위주의 급식 조달체계를 경쟁체제로 전환하고, △급식비 단가 인상 △조리인력 보강 및 낙후된 조리환경 개선 등을 통해 지난 50년 간 지속돼온 군내 '부실급식' 문제를 근본적·구조적으로 변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국방부와 각 군에서 추진한 우수 혁신과제를 발굴·공유함으로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혁신행정을 실현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장병 급식체계 개선은 지난해 12월 국방일보 주관 '장병들이 직접 뽑은 2021년 최고의 병영정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국방부는 특히 "기존엔 군단급 부대에서 '선(先) 조달-후(後) 식단 편성' 방식으로 장병 급식 메뉴를 정하던 것을 사단급 부대의 '선 식단편성-후 식재료 경쟁조달'로 바꿔 장병들의 급식 선택권과 식단 편성의 자율권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국방부는 혁신행정 사례 20건을 접수, 이 가운데 국방부 혁신자문단 및 전문가 사전심사를 통과한 급식체계 개선 등 10건이 이번 대회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또 온라인 국민심사와 현장 발표 심사를 통해 최우수·우수·장려·노력상을 선발했다.

경진대회를 주관한 유균혜 국방부 기획관리관은 "선택형 급식체계로의 안정적인 전환·추진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바람이 담긴 심사결과였다"며 "앞으로도 국방부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과제를 지속 발굴해 변화를 선도하고 국민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