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폭우 속 모텔 바가지 요금...원희룡 “분노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원희룡 국토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파이낸셜뉴스]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도권에 쏟아진 집중호우를 틈타 숙박비를 과도하게 올린 숙박업소를 지적했다.

10일 원 장관은 자신 페이스북에 “8일 저녁 이런 일이 있었다고요? 남의 어려움을 이용해 돈을 벌려는 행태에 분노합니다. 관계부처에 대책 마련과 피해보상을 적극 건의하겠습니다”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한편 강남역 인근 한 모텔은 지난 8일 스탠다드룸 기준 숙박비가 30만원으로 책정했다. 10일 기준으로 날짜 설정을 바꾸면 같은 방의 숙박비는 12만원이다. 폭우가 서울시를 강타했던 지난 8일에는 숙박비를 3배 넘는 가격으로 받았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뉴스1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뉴스1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