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대통령 "농축산물 물가 안정 지시"..개식용 논의는 추후로

농식품부 업무보고
尹대통령 "농산물 수급 불안 없게"
"식량 자급률 50% 이상 확보해야"
개식용 문제에 농식품부
"시간을 갖고 의견을 모으기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주요 농축산물 물가의 안정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한데 이어 국내 식량 자급률도 50% 이상 확보할 것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전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집중호우가 농산물 수급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농업 분야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밀, 콩, 전략 식품의 국내 생산을 늘려 식량 자급률을 50% 이상 확보하라"며 "안정적인 국제 공급망을 구축하라"고 당부했다.

데이터 기반 스타트 농업 육성도 당부한 윤 대통령은 이를 주도할 청년 인재 양성에 힘쓸 것도 함께 당부했다.

정황근 장관은 용산 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추석 농산물 물가와 관련, "추석을 정점으로 10~20% 농축산물 가격은 늘 하락해왔다"며 "올해처럼 집중호우가 계속되면 일정 부분 영향이 있겠지만 대관령 고랭지 쪽은 강우가 집중되지 않아 강우 수준에 비해 농작물 피해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개 식용 문제에 대해서도 보고한 정 장관은 "여론조사에서 개고기를 먹지 않겠다는 사람이 80%를 넘고 법으로 금지하자는 분들도 상당히 많다"면서도 "법으로 금지할 것은 아니다라는 분들도 계셔서 시간을 갖고 의견을 모으는게 좋겠다는 결론을 냈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