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쓰리디메디비젼, 펜실베니아대학 등 美수의대학과 파트너링 미팅 진행

쓰리디메디비젼 CI
쓰리디메디비젼 CI


[파이낸셜뉴스] 쓰리디메디비젼은 ‘미국수의사협회(AVMA) 컨벤션 2022’에 참가해 펜실베니아 대학 등 미국 수의대학들과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AVMA 컨벤션 2022’는 10만명 수의사 회원으로 구성된 미국수의사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업계 전문가, 수의대학을 비롯해 글로벌 반려동물 관련 기업 등 7000명 이상이 참석했다. 특히 글로벌 1위 동물의약품 기업 조에티스는 물론 베링거, 머크, 힐스, 아이덱스 등 다양한 기업들이 300개 부스를 마련했다.

한국기업으로 유일하게 참석한 쓰리디메디비젼은 미국 수의과대학에 필요한 3D 수의 의료교육 영상플랫폼 베터플릭스(Veterflix) 기반 Vet-TV를 소개해 주목받았다.

지난해 국내 최초로 베터플릭스 글로벌 버전이 미국수의학이사회(AAVSV)의 연수교육 승인(RACE)를 획득한 만큼 펜실베니아 대학 등 다수의 미국 수의대학으로부터 파트너링 미팅 요청을 받았다. 향후 베터플릭스 기반 Vet-TV 공급을 위한 후속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RACE는 미국 수의사 자격갱신을 위한 의무 교육 과정으로 약 133가지에 달하는 CE-CREDIT 승인을 위한 필수 코스다. 현재 쓰리디메디비젼은 글로벌 베터플릭스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CE-CREDIT 제공 자격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


더불어 온라인 CE교육 기업들과도 수의 의료교육 콘텐츠 프로그램 제공 등을 위한 파트너링 논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다수의 미국 수의대학의 수의학 교육 플랫폼에 대한 실질적인 수요를 확인하고 파트너링 논의를 진행했다”며 “후속 미팅 등을 통해 글로벌 베터플릭스의 해외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시아 최대 규모이자 국내 최초 수의 교육 트레이닝 센터 VGTC를 바탕으로 양질의 3D 콘텐츠를 제작하며 국내 매출이 증가하는 만큼 올 하반기 해외 매출이 기대되고 있다”며 “더불어 코스닥 상장 준비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