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엔씨 컨콜] “리니지W 글로벌+NFT=P2E 아니다”

엔씨 홍원준 CFO 2Q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
[파이낸셜뉴스] 엔씨소프트(엔씨) 홍원준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는 12일 2·4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 콜을 통해 “리니지W 글로벌 관련 대체불가능토큰(NFT) 전략은 P2E(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 모델을 추구하고 있지 않다”며 “게임 내 여러 가지 재화를 NFT화해서 게임에서 소화할 수 있고 다른 게임과 호환될 수 있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웹3(Web3) 기반 NFT에 접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엔씨) ‘리니지W’ 이미지. 엔씨 제공
엔씨소프트(엔씨) ‘리니지W’ 이미지. 엔씨 제공

홍 부사장은 블록체인 메인넷 관련 전략도 제시했다. 그는 “(NFT 등) 실행을 위해 기술적으로 집중하고 있는 것은 메인넷을 어떻게 가져갈지에 대한 부분”이라며 “웹3 기반으로 했을 때 기반이 되는 기술을 해결하고 우리가 추구하는 방식으로 게임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인넷과 연결된 게임 시스템을 고민하는 가장 큰 이유는 거래처리 속도, 안정성 때문이다”라며 “메인넷 기반으로 파생되는 게임 관련 기술이 제대로 돌아가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임수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