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개고기, 개고기" 이준석 기자회견 후폭풍.."어떻게 대통령을" 잇단 지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8.13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8.13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을 두고 여권인 국민의힘에서 "지나쳐도 너무 지나쳤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저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의 의도는 반민주적이었고, 모든 과정은 절대 반지에 눈이 돌아간 사람들의 의중에 따라 진행됐다"며 윤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을 비판했다.

이에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은 SNS를 통해 "당 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께서 비록 정치에 미숙함은 있을지 모르나, 국가과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고 결코 개고기 비유로 비하가 될 분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2021년 6월 8일 당시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이준석 후보가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른소리 합동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2021년 6월 8일 당시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 이준석 후보가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른소리 합동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도 이 대표를 향해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면서 "눈물팔이하지 말고 멈추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줬다"면서 "큰 정치인이 될 수 있을텐데 하는 조그만 기대도 이제는 접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온라인 청년플랫폼인 '청년의꿈'에 게시된 이 대표의 기자회견 관련 질문에 "왜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봤으면"이라고 답했다.
다른 글을 통해선 "답답한 심정은 잘 안다. 억울한 심정도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면서 "좀 더 성숙하고 좀 더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