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인이 왜 기모노 입냐" 中 도심서 사진찍던 여성 체포당했다

[서울=뉴시스]중국의 한 애니메이션 팬이 지난 10일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에서 일본 기모노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가 경찰에 구금돼 심문받을 일을 놓고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지나친 민족주의에 대한 열띤 논쟁이 촉발됐다고 CNN이 15일 보도했다. 기모노에 금발 가발을 한 애니메이션 팬의 모습. <사진 출처 : CNN> 2022.8.15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중국의 한 애니메이션 팬이 지난 10일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에서 일본 기모노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가 경찰에 구금돼 심문받을 일을 놓고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지나친 민족주의에 대한 열띤 논쟁이 촉발됐다고 CNN이 15일 보도했다. 기모노에 금발 가발을 한 애니메이션 팬의 모습. <사진 출처 : CNN> 2022.8.15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중국 도심에서 한 여성이 일본 전통의상인 ‘기모노’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가 공안에 구금돼 심문받는 일이 발생했다. 이 일로 인해 중국 소셜 미디어에서는 지나친 ‘민족주의’에 대한 열띤 논쟁이 벌어졌다고 전해졌다.

15일(현지시각) CNN보도에 따르면, 10일 장쑤(江蘇)성 쑤저우(蘇州)에서 일본 만화 ‘서머타임 렌더’(Summer Time Rendering)의 주인공을 코스프레하며 일본 전통의상인 기모노를 입고 있던 여성이 도심 한복판에서 간식을 먹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다가 공안 체포되었다. 해당 사건은 체포된 여성이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관련 내용을 상세하게 작성하여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해시태그는 15일 검열되기 전까지 90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웨이보에 게시된 동영상에서 중국 공안은 해당 여성에게 “중국 옷을 입었다면 아무 말도 안 했을 것이다. 그런데 당신은 기모노를 입고 있다. 중국인이 맞느냐”고 소리쳤다.

여성이 침착하게 “왜 고함을 치냐”며 항의하자 공안은 “말다툼하고 문제를 일으켰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러한 대답은 반체제 인사, 언론인, 인권변호사, 운동가들을 상대로 자주 사용되는 포괄적 혐의를 말하는 것이라 전해진다.

여성은 당일 새벽 약 5시간 동안 경찰서에서 심문을 받았으며, 휴대전화 검열과 기모노 압수 등의 부당한 일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공안으로부터 자신이 겪은 일을 온라인상에 유포하지 말라는 경고를 들었다고도 주장했다.

여성은 “공안은 내가 한 일이 잘못이라고 말했다”며 “무력감을 느낀다. 일본·유럽 문화를 좋아하는 만큼 중국 전통문화도 좋아한다. 나는 다문화주의를 좋아한다”며 “내가 원하는 것을 입거나 말할 자유도 없는가”라고 항변했다.

이 사건을 두고 일부 중국 네티즌은 “중국인이 왜 기모노를 입는가? 조상들이 겪었던 일을 생각해 보라”고 해당 여성을 비난했다.

그러나 민족주의 정서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해당 여성을 두둔하고 나서는 네티즌도 있었다.
이들은 “문화적 마녀사냥은 더 이상 온라인 세계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중국 문화가 민족주의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여성이) 사회질서에 심각한 피해를 준 것도 아닌데 도심에서 체포를 감행한 건 권력 남용”이라고 공안을 비판하기도 했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