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비대위원 인선…권성동 당연직 합류·尹측근 주기환 내정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오른쪽)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 디지털 전환 국회 포럼 ‘ON 미래, 산업 디지털 전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오른쪽)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 디지털 전환 국회 포럼 ‘ON 미래, 산업 디지털 전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조소영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비대위원 인선을 확정했다. 비대위 합류를 두고 논란이 일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연직으로 합류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시절 검찰수사관으로 인연을 맺었고, 최근 자녀가 대통령실에 근무하면서 채용논란이 불거진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도 포함됐다.

이날 여권에 따르면 비대위원에는 권성동 원내대표(62), 성일종 정책위의장(59), 엄태영 의원(64), 전주혜 의원(56), 정양석 전 의원(64),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62), 최재민 강원도의원(38), 이소희 세종시의원(36) 등 8명이 내정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열리는 상임전국위원회를 통해 의결되면 최종 임명된다. 임명절차가 마무리되면 주호영 비대위원장을 포함해 모두 9명으로 비대위는 공식 출범한다. 앞서 주 위원장은 9명으로 비대위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당연직으로 합류했다. 엄태영 의원은 초선으로 충북 제천·단양이 지역구다. 전주혜 의원은 초선으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으며, 지난 대선 당시 선대위 대변인을 지냈다. 정양석 전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에서 사무총장을 지냈으며, 현재 서울 강북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는 윤 대통령이 2003년 광주지검에 근무할 당시 검찰수사관으로 일하면서 윤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 전 후보의 아들이 대통령실에 6급으로 근무하는 것이 알려지면서 지인 채용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당시 대통령실은 "능력을 검증했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최재민 도의원은 84년생, 이소희 시의원은 86년생으로 두 사람은 청년 몫으로 인선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