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송갑석 "당헌 80조 개정, 민주당·이재명에 도움 안돼"(종합)

송갑석 국회의원이 16일 오전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민주당 최고위원 출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전원 기자
송갑석 국회의원이 16일 오전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민주당 최고위원 출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16/뉴스1 ⓒ News1 전원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16일 당헌 80조 개정과 관련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송 후보는 이날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당헌 80조 개정에 대해 "의총에서 이야기가 나올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당헌 80조에는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는 "당헌 80조와 관련해 재논의가 필요하다는 것에는 동의한다"며 "다만 지금 이 시점에서 개정하는 것은 대단히 신중해야 한다. 우리의 의도와는 다르게 국민들에게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가 유력한 이재명 후보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이 아닌가 하는 국민적 시각이 있는 것도 분명하다"며 "지금 상황에서의 개정은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굉장히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최고위원 출마와 관련해 "전북의 한병도, 전남의 서삼석에 이어 광주의 송갑석이 호남 단일 최고위원 후보로 도전에 나섰다"며 "호남의 도전은 이번에도 녹록지 않다. 계파도 라인도 없는 호남 단일후보에게 이번 전당대회 또한 참으로 가혹하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당이 호남의 민심과 멀어지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 우리 당의 정체성에서 호남의 정신이 희미해지고 있다는 탄식의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당의 주인이 당원'이라는 유력 후보들의 주장 이면에는 지도부의 구성 자체로 호남과 비수도권을 소외시키고 다양한 견해와 시각을 가진 당원의 언로를 막는 역설적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호남의 정신이 민주당의 중심에서 멀어질 때 민주당은 패배했고, 호남 정치의 맥이 끊길 때 민주당은 흔들렸다"며 "호남만이 위기의 민주당을 깨울 수 있다. 호남 단일후보를 통해 호남의 정신을 당 지도부에 새기고 총선 승리와 정권 탈환을 이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송 후보는 "호남 정치 실현이 민주당의 승리임을 추호도 의심치 않고 곁눈질 없이 정치를 해왔다고 자부한다"며 "호남의 압도적 지지로 대반전을 이뤄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