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박지원·서훈 檢 압색에 "인디언 기우제식 보복 멈춰라"

사진은 16일 서울 여의도 박 전 국정원장 자택의 모습. 2022.8.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사진은 16일 서울 여의도 박 전 국정원장 자택의 모습. 2022.8.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지원·서훈 전 국가정보원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인디언 기우제식 정치보복 수사를 당장 멈추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는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로, 그들이 원하는 증거가 나올 때까지 털겠다는 검찰의 집념이 무섭게 느껴질 정도"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거기다 국가안보실, 국방부, 해양경찰청 등 9개 기관의 감사에 착수한 감사원을 생각하면 윤석열 정부 전체가 정치보복에 달려든 형국"이라며 "공정하게 법을 집행하고, 중립적 위치에서 정부 감시를 해야 할 검찰과 감사원이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정치보복을 위해 달려들고 있으니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생경제 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폭우 피해로 국민은 아우성인데 윤석열 정부는 전 정부를 겨냥한 신북풍몰이와 보복 수사에만 매달리고 있으니 한심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이날 압수수색으로 전 정부 고위 관료들에 대한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이지만 용두사미로 끝날 것"이라며 "전 정부의 정상적 판단을 부정하고 처벌하겠다는 대통령의 잘못된 판단은 허망한 결말이 예고돼 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부당한 정치보복 수사에 결연하게 맞설 것"이라며 "그로 인한 혼란과 갈등은 윤석열 정부의 책임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의원 또한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낮은 국정 지지율에 직면한 윤석열 정부가 국민 관심을 엉뚱한 곳으로 돌리려는 수준 낮은 작태가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고 의원은 "2020년 9월에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의 근거나 팩트는 달라진 게 없는데 정권이 바뀌었다고 판단을 달리해서까지 문재인 정부 흠집 내기에 올인하는 이유가 뭔가"라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을 앞둔 때에 윤석열 정부만의 비전과 정책은 사라지고 계속된 전 정권을 향한 보복 수사에만 집중하는 현 정권의 모습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