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백신 동맹' 최태원-빌 게이츠 회동 "글로벌 보건 증진 협력"

SK, 게이츠 설립 소형원전 기업에도 3천억 투자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이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나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SK 제공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이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나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SK 제공

[파이낸셜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글로벌 보건 증진에 대해 협력키로 했다. 특히 SK가 게이츠의 소형원전 기업에 약 3000억원을 투자하면서 최 회장과 게이츠 이사장의 협력 관계는 보건을 넘어 에너지 신사업으로 확장되고 있다는 평가다.

최 회장과 게이츠 이사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만나 글로벌 공중보건 증진을 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과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도 동석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게이츠 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이어져온 협력 관계를 확장해 향후 글로벌 공중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넥스트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연구개발(R&D)도 이어가기로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를 비롯해 미래 감염병을 대응하기 위해 국제공조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장티푸스 백신, 소아장염 백신, 코로나19 백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항바이러스 비강용 스프레이 등을 개발 중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인 '스카이코비원'은 게이츠 재단과 전염병예방백신연합(CEPI)으로부터 개발비 지원을 통해 개발됐다. 게이츠재단은 인류를 위협하는 바이러스에 대처한다는 목적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에 총 2억1370만달러를 지원했다.

현재 스카이코비원은 지난 6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획득했고 최근 영국 의약품 규제 당국(MHRA)과 영국 의약품 규제 당국(MHRA) 조건부 품목허가도 신청을 완료해 향후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시장은 물론 저소득 국가의 코로나19 예방에도 폭넓게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 최창원 부회장과 안재용 사장은 미국 시애틀 게이츠 재단을 방문해 스카이코비원을 포함해 현재 협력 중인 다수의 과제들을 토대로 글로벌 공중보건 증진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도 했다.

이같은 보건 협력을 확장해 SK와 게이츠 재단은 에너지 신사업과 관련해서도 협력 관계를 쌓아 나가고 있다.

전날 SK는 게이츠의 차세대 소형모듈원자로(SMR) 기업 '테라파워'에 약 3000억원을 투자해 최 회장이 제안한 그린에너지 포트폴리오 구축과 '넷 제로' 조기 달성 전략을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게이츠가 설립한 테라파워는 차세대 원자로의 한 유형인 소듐냉각고속로(SFR) 설계기술을 보유한 원전 업계의 혁신 기업이다. SFR 기술은 고속 중성자를 이용한 핵분열을 통해 발생한 열을 액체 나트륨 냉각재로 전달하고 이 과정에서 증기를 발생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현재 가동 중인 3세대 원전에 비해 안전성과 경제성 측면에서 한단계 진일보한 4세대 원전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