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카나비스메디칼, 신경세포 배양 플랫폼·제조법 특허 출원

최인성 카이스트 교수 연구팀과 협력
카나비스메디칼, 신경세포 배양 플랫폼·제조법 특허 출원
[파이낸셜뉴스] 카나비스메디칼이 최인성 카이스트(KAIST) 교수 연구팀과 협력해 신경세포 성장을 촉진하고 신경세포 기능을 유도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신경세포 배양용 플랫폼 및 이의 제조방법’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카나비스메디칼은 오성첨단소재가 50.85%, 화일약품이 49.15%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카나비스메디칼 관계자는 “해당 특허는 배양이 매우 까다로운 신경세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는 게 골자”라며 “향후 관련된 질병 연구, 기초 연구 등에 활용 가능한 핵심 기술을 보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나비스메디칼에 따르면 신경세포는 외부 신호를 감지하고 세포를 경유해 신호를 전달하므로 외부 환경에 매우 민감하다. 신경세포가 인지해 부착하고 분열, 분화하는 배양기판 역할이 중요한 이유다.

기존 신경세포 배양기판은 폴리-D(L)-라이신 또는 라미닌 등으로 개질해 제조하는 데 삼투압 증가 또는 오염 가능성이 있었다.
신경세포를 장기간 안정적으로 배양할 수 없었다.

이번 특허는 해조류에서 추출한 생체 친화적 재료를 적층해 제조한 배양기판 제조 기술로서 신경세포의 점착성을 증가시키고 신경세포 성장을 가속화 하는 기술이다.

카나비스메디칼 관계자는 “뇌질환 발병 원인을 탐구하고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신경계를 구성하는 신경세포의 안정적인 확보가 선결과제”라며 “퇴행성 뇌질환은 환자뿐 아니라 가족에게도 경제, 정신적으로 매우 큰 불행이므로 예방과 치료가 시급한 질병”이라고 짚었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