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교부 "'담대한 구상' 이행 위해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 협력"

박진 외교부 장관 (공동취재) 2022.8.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 (공동취재) 2022.8.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외교부가 윤석열 정부의 대북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 이행을 위해 미국 등 주요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를 통해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 비핵화 협상을 재가동하겠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공개 제안한 '담대한 구상'은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협상에 임한다면 우리 정부도 단계적으로 경제협력·지원 등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억제·단념·대화의 총체적 균형적 접근법에 따라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환경 조성을 추진하겠다"며 "한미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를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을 억제하고, 제7차 핵실험 등 추가 중대 도발시 미국·일본 등 우방국과의 공조 하에 신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 독자제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원칙 있는 대북 관여를 통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주민의 인권과 인도적 상황 개선을 지속해서 모색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대미(對美) 외교에 대해선 "성공적인 한미정상회담(5월)을 바탕으로 동맹 70주년인 2023년을 맞이해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 협력의 폭과 범위를 본격 심화하겠다"며 "군사안보, 경제·기술협력을 아우르는 고위급 전략협의 채널을 활성화하겠다"고 보고했다.


외교부는 다음 달로 예정된 EDSCG와 더불어 앞으로 장·차관급 전략대화, 고위급 경제협의회, 경제안보대화 등의 분야별 한미 고위급 전략협의을 추진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일본과의 외교와 관련해선 "정상 간 셔틀외교 복원을 목표로 과거사 문제의 합리적 해결에 초점을 둘 것"이라며 "외교당국 간 긴밀한 협의를 지속하고, 과거사 문제와 관련한 국내 의견 수렴 노력을 병행하며, 한미일 3국 간 협력 강화를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국과의 외교에 대해선 "상호존중·화이부동(和而不同) 정신 아래 고위급 소통과 실질 협력 확대 등을 통해 상생 발전을 도모하겠다"며 △국가안보실장-중국 공산당 정치국원 전략대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연내 방한 추진 △한중 차관 전략대화 가동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