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전국 79개 저축은행, 희망브리지에 수해 성금 3억원 기부

저축은행중앙회 로고
저축은행중앙회 로고

[파이낸셜뉴스] 저축은행 업계가 집중호우 피해 이웃들을 돕기 위해 힘을 모았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전국 79개 모든 저축은행이 저축은행중앙회를 통해 수재의연금 3억원을 맡겨왔다고 18일 밝혔다.

저축은행 업계는 유례없는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 등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수재민들이 하루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기부에 참여했다. 희망브리지는 수재민 주거 지원, 생필품 지원, 피해 복구 활동 등 이재민의 일상 회복에 성금을 사용한다.


저축은행중앙회 오화경 회장은 “앞으로도 저축은행 업계가 서민과 자영업자들에게 든든한 금융 버팀목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금융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재난 등으로 어려움에 빠진 우리 이웃들을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일상이 파괴된 이웃들을 위해 마음을 모아주신 모든 저축은행에 깊이 감사드린다. 희망브리지는 최선을 다해 이재민분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돕겠다”고 강조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