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 美에너지솔루션기업 아톰파워 인수

SK에너지와 2000억원 투자
전기차 충전·모빌리티 사업 활용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 라이언 케네디 아톰파워 CEO,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왼쪽부터)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 제공
김무환 SK㈜ 그린투자센터장, 라이언 케네디 아톰파워 CEO,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왼쪽부터)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 제공
SK㈜와 SK에너지가 미국 에너지솔루션 기업 '아톰파워' 경영권을 1억5000만달러(2000억원)에 인수한다. SK는 이번 경영권 인수를 통해 그룹의 미래 먹거리로 삼고 있는 국내외 에너지솔루션 시장 공략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 SK에너지, 아톰파워 경영진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SK 측의 지분 인수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2014년 설립된 아톰파워는 '솔리드스테이트 서킷브레이커(전력반도체로 제어되는 회로차단기)' 기술을 개발해 미국에서 에너지솔루션 사업과 전기차 충전 사업을 벌이고 있다.

아톰파워 회로차단기는 전력 과부하 발생시 전류를 차단하는 역할만 하는 일반 회로차단기와 달리 전력 사용량, 태양광 발전량, 전기차 충전량, 에너지 저장장치(ESS) 충·방전량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한다.

아톰파워 회로차단기는 전기차 충전기에도 활용할 수 있어 전력설비 증설 없이 기존 전력용량 내에서 충전소를 운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SK는 아톰파워 기술이 국내외에서 '에너지솔루션 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SK에너지는 아톰파워의 전기차 충전기 개발역량을 활용해 친환경 모빌리티와 에너지솔루션을 통합한 미래형 에너지 사업을 모색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아톰파워의 전기차 충전기를 오랜 주유소·충전소 운영 노하우와 접목할 예정이다. 장시간 여러 대가 주차하는 아파트 등의 공동주택, 대형 복합쇼핑몰 등을 중심으로 해당 공간에 최적화된 전기차 충전기반을 마련하고 이와 관련한 부가 서비스 제공 등의 사업을 국내외에서 추진할 방침이다.


에너지솔루션 사업은 최태원 SK 회장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약속한 대규모 투자 기준에도 포함된다. 최 회장은 지난달 26일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으로 만나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그린, 바이오 등 4대 핵심분야에 220억달러를 추가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SK㈜ 김무환 그린투자센터장은 "아톰파워 인수를 통해 에너지솔루션 사업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발판삼아 에너지솔루션 플랫폼 구현 및 다양한 사업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