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건강 챙기고 환경 살리고… KB금융 '플로깅' 캠페인

건강 챙기고 환경 살리고… KB금융 '플로깅' 캠페인
KB금융그룹이 ESG 경영의 하나로 걷거나 뛰며 쓰레기를 줍는 '쓰담 달리기(플로깅)' 캠페인을 시작한다.

24일 KB금융은 개인의 작은 실천들이 모이면 건강한 지구를 되찾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아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북유럽에서 시작된 플로깅은 스웨덴어의 '줍다(plocka upp)'와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달리기를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의미한다. 쓰레기를 줍기 위해 앉았다 일어나며 다양한 근육을 사용해 단순 조깅보다 운동 효과도 크고 환경 보호도 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MZ세대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KB금융은 오는 28일 국내 최대 플로깅 단체 '와이퍼스'와 함께 반포 한강 시민공원에서 환경보호활동에 나선다. 현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K-Bag 키트'를 배부하고 시민들과 함께 한강 공원 주변 정화 활동을 실천할 예정이다. 키트는 100% 재활용이 가능한 환경친화적 소재인 '타이벡'으로 제작된 플로깅 가방(K-Bag), 생분해 봉투, 다회용 장갑과 집게로 구성되어 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