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어디든 포토존… MZ 놀이터 ‘더현대 서울’

국내외 전시·이색 팝업스토어 유치
매일 5만명씩 방문 2030이 65%
서울 영등포구 현대백화점 더현대서울을 찾은 고객들이 6층 복합문화공간 알트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매직샷'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서울 영등포구 현대백화점 더현대서울을 찾은 고객들이 6층 복합문화공간 알트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매직샷'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더현대 서울이 단순한 쇼핑 공간을 넘어 MZ세대의 대표 놀이터로 자리매김한 모습이다. 더현대 서울은 국내외 인기 전시회와 이색 팝업스토어를 운영하는가 하면 문화센터에서까지도 색다른 콘텐츠를 선보이며 MZ고객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더현대 서울의 문화복합공간 '알트원'(ALT.1)은 누적 방문객이 50만명을 돌파했다. 알트원은 지난해 문을 연 이후 '앤디 워홀: 비기닝 서울', 포르투갈 사진작가 테레사 프레이타스의 국내 첫 전시 등 특색있는 국내외 전시를 지속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현재까지 다섯번의 전시를 진행했고 거쳐간 작품만 900여점에 이른다. MZ세대 유입을 위해 전시 외벽을 파스텔톤으로 꾸미거나 미디어를 활용해 움직이는 작품을 선보이며 인증샷을 찍을 만한 요소도 마련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주말에는 입장 대기 순번이 1000번대까지 이어지는 등 고객들의 관심이 뜨겁다"며 "방문객 10명 중 8명은 MZ세대 고객"이라고 설명했다.

이색 팝업스토어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지난 11일부터 운영하고 있는 신인 걸그룹 '뉴진스' 데뷔 기념 팝업스토어도 입장 대기시간만 4~5시간에 달할 정도다. 이밖에도 신차 전시, 신예 팝아트 작가 전시, 힙합 아티스트 박재범이 설립한 '원스피리츠'의 프리미엄 소주 '원소주' 출시 등 올해에만 150여회에 달하는 팝업스토어를 운영한 바 있다. 더현대 서울과 손잡은 이색 팝업스토어가 업종을 불문하고 성공을 거두자 신규 협업 행사의 경우 기본적으로 2~3개월씩 대기해야 한다는 것이 현대백화점의 설명이다.

문화센터의 운영 방식도 MZ세대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췄다. 일반적으로 백화점이나 마트의 문화센터는 주부나 영·유아를 중심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주로 오전 11시 이전이나 오후 2~5시 사이에 강좌가 집중돼 있다. 점심시간에는 강좌가 비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현대백화점은 MZ세대 직장인을 위해 평일 점심시간에 핵심 강좌를 배치하는 이례적인 시도를 했다. 강좌 분야도 MZ세대 선호에 맞춰 필라테스·요가·발레 등 운동과 얼굴형에 맞는 눈썹 그리기 등 뷰티 강좌, 음식과 빵을 직접 만들고 식사도 겸할 수 있는 쿠킹 강좌 등으로 구성했다.
더현대 서울에서는 오전 11시30분~오후 1시에 진행하는 문화센터 강좌인 'CH 1985 런치 클래스'가 95% 이상 조기 마감을 기록하고 있다. 이용 고객 연령도 3040 고객의 비중이 80%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은 차별화된 콘텐츠로 일평균 약 5만명의 방문객 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전체 고객의 65%가 MZ세대"라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색다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미래형 리테일의 방향성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