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몸은 여자, 마음은 남자"…학생 커밍아웃에 日중학교 남녀 교복 폐지

기사내용 요약
성별에 관계없이 슬랙스나 치마 자유롭게 선택 가능
난바中, 오사카시로부터 '성의 다양성 존중 대상' 수상

[서울=뉴시스] 일본 교복 자료 사진. (사진출처: LoveToKnow Media) 2022.09.06.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일본 교복 자료 사진. (사진출처: LoveToKnow Media) 2022.09.06.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일본의 한 중학교가 내년부터 남녀를 구분짓는 교복을 전면 폐지한다. 교복 뿐만 아니라 그간 남녀를 구분했던 관련 교칙과 관례를 재검토하거나 폐지하고 있다.

6일 아사히 신문 보도에 따르면 최근 교복 등 남녀를 나누는 교칙이나 관례의 재검토를 진행중인 오사카시립 난바중학교가 오사카시로부터 '성의 다양성 존중 대상'에 선정됐다.

난바중학교가 남녀 구별을 폐지하기로 한 계기는 2년 전 몸은 여자지만 마음은 남자라는 한 학생의 커밍아웃 때문이었다.

이 상은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적 소수자가 살기 힘들어하는 사회의 규칙을 바꾸거나 SOGI(성적지향성·성별정체성)에 관한 괴롭힘을 없애는 활동에 나서는 단체에 주어진다.

신문에 따르면 난바중학교에서는 2년 전 3학년 학생이 "몸은 여자지만 마음은 남자"라고 털어놨다. 이 학생은 자신답지 않은 교복 때문에 등교하기 힘들었다고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커밍아웃에 따라 교사들은 교복 검토위원회를 설치했다.
또 교원 12명이 'SOGI와 학교 과제'를 주제로 한 연구회를 구성해 합창의 '여성·남성 파트'라는 호칭과 위원회 활동에 각 반에서 남녀 1명씩 선출하는 규정 등 성별과 관련된 관례를 재검토했다.

새 교복은 성별에 관계없이 슬랙스나 치마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2023년도부터 도입된다.

난바중학교의 히라시마 요스케 교사는 "계기는 1명의 학생이었지만, 그 밖에도 같은 고민을 가지는 학생이 있는 것도 깨달았다"며 "누구나 지내기 좋은 학교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