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IPO 한파였지만 소부장은 선방...새빗켐 300% 급등

45개 상장 종목 중 공모가 대비 상승 21개…하락 24개
상승률 1위 새빗켐
기업공개 시장에서 소부장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기업공개 시장에서 소부장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파이낸셜뉴스] 국내 증시가 흔들리며 기업공개(IPO) 시장도 부진한 와중에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체들은 선방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 코스피·코스닥 시장에 입성한 45개 종목(스팩 제외) 중 8일 종가가 공모가 대비 상승한 곳은 21개, 하락한 곳은 24개다.

가장 상승률이 높은 종목은 배터리 리사이클링 업체 새빗켐이다. 새빗켐은 공모가(3만5000원) 대비 8일 종가(14만6900원)가 348.29% 상승했다. 새빗켐은 지난달 4일 상장했다. 폐배터리에 대한 관심이 커진 가운데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수혜주로 부각돼 투자심리가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 유일로보틱스(222.50%), 성일하이텍(202.40%)도 200% 이상 올랐고, HPSP(165.60%), 가온칩스(71.79%), 퓨런티어(47.67%) 등 소부장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성과가 좋았다.

반면, 위니아에이드는 공모가에 비해 50.37% 떨어지며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아이씨에이치(-50.00%), 나래나노텍(-48.86%)도 부진했다.

올해 공모주 중 유일하게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되고 장중 상한가 기록)에 성공했던 케이옥션도 현재 주가는 6.59% 떨어졌다.

지난달 상장한 쏘카는 모빌리티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으나 주가가 23.39% 빠졌다. 쏘카는 수요예측 과정에서도 흥행 참패로 공모가를 낮춰 상장했다.

한편, 남은 하반기에도 기업들의 IPO 도전이 이어질 전망이다. 인공지능 반도체 지식재산권(IP) 설계 기업오픈엣지테크놀로지는 이달 코스닥에 입성할 예정이다. 포커스미디어코리아도 연내 상장을 목표로 달린다.

zoom@fnnews.com 이주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