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시장성 높은 스타트업 발굴 육성 러시…핵심 키워드는 '플랫폼'

너드프렌즈 CI
너드프렌즈 CI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발 경제위기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타트업 투자 열기가 뜨겁다. 지난해 신설법인 수만 12만개를 넘어섰고 특히 시장성 높은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스타트업 시장으로 투자 자금이 몰리고 있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스타트업 사업 분야가 다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플랫폼을 기반한 스타트업이 대거 등장하고 있다. 오비스, 케어링, 핸디즈 등 지난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스타트업 모두 플랫폼 기반의 사업이다. 최근 쇼핑부터 배달, 스포츠, 숙박여행, 헬스케어, 식품, 게임, 육아, 고시원까지 일상생활에 필요한 모든 영역이 플랫폼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와 같은 플랫폼 스타트업 등장 배경에는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민관 협력 사례들이 늘어나고 있어서다. 특히 경기도와 경제과학진흥원은 2020년부터 지노바아시아와 함께 ‘글로벌 엑셀러레이션 프로그램 인 판교’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유망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스포츠 플랫폼 기업 너드프렌즈는 지난해 9월 종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뚜잇’을 론칭했다. 각각의 주제에 맞게 개별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하나의 앱에서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올인원 플랫폼이다. 지난 6월 가입자 5만명을 돌파하며 흥행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안드로이드와 iOS 양대 애플리케이션 마켓에서 평점 4.8점을 상회하는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뚜잇은 메인 스포츠 타겟이 축구와 풋살로 축구의 본고장인 영국 시장에 우선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서비스 경쟁력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하고 해외 파트너들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가상공간 플랫폼 기업 나인브이알은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디비전 네트워크’를 개발했다. 디비전 네트워크는 박람회 및 게임 등 사용자가 손쉽게 메타버스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웹(Web)을 기반으로 한 실시간 스트리밍 3D 가상현실(VR) 메타버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디비전 플랫폼에서는 누구나 개발 관련 전문 지식이 없어도 간편하게 대체불가능토큰(NFT)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다.

스포츠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플랫폼 기업 유비스랩은 아마추어들을 위한 축구 분석용 웨어러블 GPS 트래킹 솔루션인 '사커비(SOCCERBEE)’를 개발했다. GPS 기반 사용자의 활동량 및 히트맵 데이터 등 모든 데이터를 어플을 통해 제공한다.
이를 기반으로 유비스랩은 지난해 영국 국제통상부(DIT)에서 주관하는 글로벌 기업가 프로그램(GEP)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유비스랩은 소셜, 랭킹, 매칭 기능 등을 추가 업데이트하는 등 사커비 제품과 연동되는 플랫폼을 더욱 활성화할 계획이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주식시장에서 코리아 디스카운트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유망한 스타트업들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