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호영 셰프 "아내와 동업 후 사이 엄청 안좋았다…가족 동업 힘들어"

KBS 2TV '오케이? 오케이!' 방송 화면 캡처
KBS 2TV '오케이? 오케이!'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정호영 셰프가 아내와 동업 후 사이가 나빠졌다고 털어놨다.

정호영은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오케이? 오케이!'에는 정호영과 트로트 가수 금잔디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동생과 동업 후 사이가 멀어졌어요'라는 고민을 이야기하는 사연자가 등장했다. 사연자는 "동생과 동업 후 사이가 멀어졌다"라며 "성향 차이로 문제가 발생했고 결국 두 번째 가게는 폐업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아내와 동업 중인 정호영 셰프도 그의 사연에 공감했다. 정 셰프는 아내와 사이가 좋냐는 물음에 "사이가 엄청 안 좋다"답했다.

이어 "아내가 제주도 매장에 가 있다"라며 "서로 떨어져 지내면서 다시 사이가 좋아졌다, 업무 문제까지 더해져서 가족끼리 동업은 힘들다"라고 이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