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아이오닉6 타보니…'디자인·고성능' 둘다 잡았다[최종근의 車스토리]

아이오닉6 사전계약만 4만7000대 돌풍
'제로백 5.1초' 테슬라 모델Y와 비슷한 수준
1회 충전 주행거리 524㎞ '현대차 최장'
5개 트림 중 4개 트림 100% 보조금 수령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의 첫 세단형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를 지난 20일 경기도 하남에서 시승해봤다. 아이오닉6는 사전계약만 4만7000대를 돌파하는 등 초반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전기차다. 아이오닉6의 첫인상은 생각보다 차체가 크다는 느낌을 받았다. 실제 아이오닉6는 전장 4855㎜, 전고 1495㎜,, 전폭 1880㎜,, 축간거리(휠베이스)는 2950㎜,에 이른다. 현대차의 플래그십 세단 그랜저와 비교하면 전장은 약간 짧지만 전폭이 더 크고 휠베이스 역시 아이오닉6가 더 길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아이오닉6의 강점은 유려한 디자인을 갖추면서도 성능을 동시에 잡았다는 점이다. 외관 디자인은 공기역학적인 실루엣을 적극 적용해 전반적으로 매끈한 곡선을 강조했다. 또 파라메트릭 픽셀 디자인이 적용된 헤드 램프와 리어 콤비램프가 장착돼 미래 지향적 이미지를 극대화했고, 멀리서도 아이오닉6의 존재감을 부각시킨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아이오닉6도 아이오닉5와 마찬가지로 잠금이 해제되면 대각선으로 문손잡이가 튀어나온다. 실내 공간은 매우 넓은 편이다. 전고가 낮지 않기 때문에 타고 내릴 때 일반 세단 차량 보다는 편안했다. 머리 공간도 세단치고는 부족함이 없고, 뒷좌석 공간감 역시 그랜저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휠베이스가 대형차와 비슷한 수준이기 때문에 공간 활용도를 높일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이오닉6에는 일반 시트 대비 약 30% 얇은 전기차 전용 슬림 디자인 시트를 넣어 더 넓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는 설명이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이어진 형태로 들어가 실내 공간도 깔끔하면서 세련된 느낌을 준다. 디지털 사이드미러는 다소 앞부분에 위치해 있다는 느낌이 들지만 주행을 하는데 있어 큰 문제는 없었다. 특이한 점은 창문을 내리는 버튼이 앞좌석 중앙에 모여 있다는 점이다. 이 부분은 적응이 되기 전까지 다소 불편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또 아이오닉6는 친환경 공정으로 가공된 가죽, 재활용 플라스틱 원단을 사용한 시트 등 친환경 소재가 곳곳에 사용됐다. 탄소배출을 줄였다는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지만 고급감 등은 다소 떨어진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가속페달에 발을 얹고 본격적인 주행을 해봤다. 변속레버 역시 아이오닉5와 마찬가지로 컬럼 타입이 들어갔으며 앞으로 돌리면 전진, 뒤로 돌리면 후진하게 된다. 전기차지만 일반 내연기관차처럼 크립 모드를 지원해 편안하게 운전을 할 수 있다. 특히 테슬라와 달리 회생제동 단계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도 아이오닉6의 장점이다. 내연기관차와 달리 전기차의 회생제동은 운전 시 이질감을 주거나 멀미를 유발하기도 하고 동승자들도 불편을 호소하기도 한다. 아이오닉6는 아예 회생제동을 하지 않도록 설정하거나 단계별로 조정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가속 성능은 전기차 중에서도 뛰어난 편이다. 4륜구동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데 5.1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는 테슬라 모델Y 롱레인지와 비슷한 수준이다. 고속도로 등에서 급가속을 해봤는데, 응답성이 매우 빨랐고, 밟는 만큼 원하는 속도로 빠르게 가속한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기저항계수 0.21의 수치를 달성한 차량답게 일상 주행 영역에서는 큰 소음을 느낄 수 없었고, 고속도로에서도 바람 소리가 거슬리지 않았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최종근 기자

출력 뿐만 아니라 긴 주행거리도 아이오닉6의 자랑거리다. 아이오닉6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524㎞(롱레인지 2륜구동 기준)를 달성했다. 국내 인증 기준 현대차가 내놓은 전기차 가운데 가장 먼 거리를 달릴 수 있다. 아울러 아이오닉6는 5개 트림 가운데 4개 트림이 국비 보조금 전액인 7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지방비 까지 포함하면 서울 기준으로는 총 900만원의 보조금을 받아 4000만원대에도 구매가 가능하다.

첨단 사양도 꼼꼼하게 들어갔다. 아이오닉6에는 다른 최신 차량처럼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과 방향지시등을 조작하면 차선을 스스로 바꾸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2(HDA2)도 장착돼 있다. 고속도로 등에서 장거리 주행의 부담을 줄여주지만 아직까진 보조적인 기능이라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