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동훈 "대선주자 빼달라 요청은 호들갑…尹정부 인사검증에 책임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1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정재민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정부 공직자 인사 비판에 대해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22일 밝혔다.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기록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원한 결과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직자 인사가 낮은 국정 지지율의 원인'이라고 지적하자 "인사검증 업무가 1차적 객관적 업무수행에 맞고 책임 있게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국민 눈높이가 높지 않나. 이 정도로 낙마한 사안들이 과거 통과한 경우가 대단히 많지 않느냐"면서도 "1차적 객관적 검증을 담당하는 사람으로서 큰 책임을 느낀다"고 대답했다.

이 의원이 재차 인사검증의 책임을 추궁하며 대국민사과를 요구하자 한 장관은 "제가 정부 전체를 대표하는게 아니다"며 "책임감 있게 하겠다. 새로운 시스템이 얼마 안 됐으니 지켜봐주시면서 고안하면서 시스템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데 대해 "제가 원한 결과가 아니다. 법무부 장관 역할 수행에 노력하고 있고 부족한 점이 많다"고 몸을 낮췄다.
그러면서도 '여론조사에 빼달라는 의사표명을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라는 이 의원 주장에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하니 빼달라' 이게 오히려 호들갑"이라고 대답했다.

한 장관은 '검수완박' 입법을 무력화하는 '검수원복' 시행령 논란과 관련해 "저는 법문을 넘어선 입법 취지나 해석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1이라 써놓고 2라 읽어달라고 하는 것은 어긋난다. 법률이 위임한 범위 내에서 시행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