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fn사설] 의전 허점 드러내고 실속 못 챙긴 순방외교

한미정상'48초 조우'에 실망
한일 관계 복원 첫발 떼 위안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유엔총회가 열린 미국 뉴욕에서 미국과 일본 정상을 만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는 행사장에서 잠깐 환담하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는 30분간 약식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자유'와 '국제 연대'를 키워드로 한 기조연설을 하는 등 숨가쁜 외교전을 펼쳤으나 각종 의전 논란에 휩싸이면서 애초 기대에 크게 못 미친 인상이다.

무엇보다 바이든 대통령과의 '48초 조우'는 실망스럽다. 두 정상이 머리를 맞대고 핵 선제공격을 법제화한 북한에 대한 공조와 양국 간 경제현안을 심도 있게 조율할 것이란 관측과는 한참 동떨어진 결과여서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그간 영국 런던과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모두 세 차례 만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해명했다. 한미 통화스와프와 관련해서도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에 협력하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모쪼록 "전기차 보조금 차별과 반도체·바이오산업 갈등을 하나도 풀어내지 못했다"라는 야당의 비판이 기우이기를 바란다.

그나마 윤 대통령이 유엔총회 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했으니 다행이다. 그는 기조연설에서 "세계시민이나 국가가 자유를 위협받을 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자유를 지켜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우리는 '신냉전' 구도로 짜인 국제질서 속에서 한국이 자유진영과의 '가치동맹'을 지향하는 게 당연하다고 본다.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한 윤 대통령의 이니셔티브도 주목할 만하다. 양국이 "관계개선 필요성에 공감했다"니 성공을 향한 첫발은 뗀 셈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를 찾아간 점을 가리켜 "굴종외교" 운운하지만, 툭하면 대일 죽창가를 부르던 습성을 못 버린 꼴이다. 관계가 복원되면 한일 양측 모두 득을 보지 않나. 국익을 앞세우는 야당이라면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 현안을 회담 테이블에 올리는 데 소극적인 일본의 자세부터 지적해야 할 것이다.


다만 외교 의전에서 크고 작은 허점을 드러낸 건 아쉬운 대목이다. 뉴욕의 한미, 한일 정상 회동이 사전 정지가 미흡해 허술하게 마무리된 건 그렇다 치자.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헤어지면서 비속어로 (한국산 전기차를 차별하는 법을 만든)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그대로 공개된 건 문제다. 외교에서 '형식이 내용을 지배한다'는 경구를 잊은 대통령과 의전을 책임진 외교 참모진의 각성이 절실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