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상간남 찾았다"…'포천 외도녀' 사건, 상대 남성 신상 털이 논란

보배드림 회원이 상간남들의 신상 정보를 정리했다며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보배드림 갈무리) /사진=뉴스1
보배드림 회원이 상간남들의 신상 정보를 정리했다며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보배드림 갈무리)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최근 경기도 포천에 살던 40대 남성이 아내의 외도를 비관해 극단 선택한 사건이 공분을 일으킨 가운데 온라인 상에서 상간남의 정체를 폭로하는 글이 확산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40대 남성 A씨의 아내 상간남의 신상을 알아냈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 커뮤니티는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마지막으로 글을 올린 곳으로 A씨는 이곳에 아내 외도 관련 글과 증거들을 올렸다가 글을 삭제한 뒤 행적을 감췄다.

이후 지난 14일 아침 6시께 그가 선단동의 한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이를 접한 커뮤니티 회원들은 분노하며 사건 공론화에 나섰다.

온라인상에는 A씨 아내의 사진, 아내가 다른 남성들과 주고받은 메시지 등이 빠르게 퍼졌다. 그다음에는 A씨의 아내와 불륜을 저지른 남성들의 사진과 이름 나이, 고향 등이 공개되기 시작했다.

A씨는아내의 외도 관련 글을 올렸던 당시 외도 증거가 담긴 사진 등을 트위터와 구글 드라이브에 공유했다. 해당 트위터와 구글 드라이브에는 100명이 넘는 남성과 서로의 알몸 사진을 주고받는 등 수위가 높은 사진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포천 맘카페에는 "상간남들 사진 보고 남편이나 지인이 아닌지 확인해봐라", "포천에 사는 건 아니지만 근접 지역이다. 남편이 아니어도 주변 지인이 있을 수도 있으니까 확인해봐야겠다", "사진 보니까 어디서 많이 본 남자가 있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다른 누리꾼은 "상간남들아, 내가 어떻게 해서든 너희 다 공개할 거다. 보배드림 말고도 맘카페에도 퍼뜨릴 거다. 너희에겐 인권이 없다는 거 알아둬라"라며 폴더별로 정리한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한 남성 누리꾼은 "포천 외도녀 사건 중에 저처럼 피해 본 있냐"며 "불륜녀와 일면식도 없고 연락 한 번 해본 적 없는 생판 모르는 사람"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 누리꾼은 " 남성들 사진 중에 제 얼굴 사진 한 장이 떠돌아다니고 있다는 지인들의 연락을 받고 너무 당황스럽다"며 "2년 전에 오픈 채팅(대화)방에 참여한 적이 있는데, 증거 사진에 나온 그런 더러운 방이 아니다. 동네에서 차 한 잔, 술 한잔하는 소모임이었다"고 억울해했다.

이 누리꾼은 "대화방에서 얼굴 공개했는데 그 사진을 퍼간 것인지 황당하다"며 "방은 없어졌고 정말 좋은 분들이라 지금도 연락하는 사람들도 있다. 왜 여자 꾀는 쪽으로만 생각하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진 올라온 걸 아내와 같이 보고 신고하러 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