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北 핵무력 법제화 심각한 우려"

[뉴욕=AP/뉴시스] 박진(오른쪽 두 번째)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토니 블링컨(가운데)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3국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회담 후 "북한의 최근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단호한 대응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다"라고 전했다. 2022.09.23.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뉴욕=AP/뉴시스] 박진(오른쪽 두 번째) 외교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토니 블링컨(가운데)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3국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회담 후 "북한의 최근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단호한 대응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다"라고 전했다. 2022.09.23.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유엔총회 계기 22일(현지시간)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및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대신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한반도 문제와 지역·글로벌 현안 대응을 위한 3국간 공조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미일 장관은 지난 6월 개최된 3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3국간 소통과 협력이 각 급에서 한층 심화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3국간 협력이 한반도 및 역내의 평화와 안정 유지에 긴요하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한미일 외교장관은 최근 북한이 핵무력 정책 법제화 등을 통해 핵 사용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중대 도발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강조했다.

3국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3국 간 안보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으며, 블링컨 국무장관과 하야시 외무대신은 우리 정부의 담대한 구상의 목표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또한, 한미일 외교장관은 우크라이나, 아세안, 태평양도서국 등 주요 지역에 대한 협력 증진 방안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3국 장관은 공급망 재편, 첨단기술 경쟁, 팬데믹 등 새로운 경제적 도전이 심화되는 가운데, 3국이 경제 분야에서 긴밀히 공조하면서 글로벌 경제안보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데 공감했다.

한편, 박 장관은 최근 미 의회를 통과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고, 우리 기업에 대한 법상의 차별적 요소를 한미 FTA 정신에 따라 해소해 나가자고 했다. 이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우리측의 우려를 잘 이해하고 있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계속해서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했다.

한미일 외교장관은 인태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 안정과 번영을 위해서는 3국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가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다자회의 등 다양한 계기에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