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백악관, 尹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노 코멘트, 한미 관계 굳건"

백악관 NSC, 尹 대통령 비속어 논란 다음날 성명에서 "노 코멘트"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글로벌펀드 제 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글로벌펀드 제 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백악관이 전날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관계는 여전히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미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켜진 마이크(hot mic) 발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한국과의 관계는 굳건하고 증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SC는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핵심 동맹으로 여긴다. 두 정상은 어제 유엔 총회를 계기로 유익하고 생산적인 회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21일 바이든 대통령이 미 뉴욕에서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 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WP 등 서방 언론들은 해당 발언을 일제히 보도하면서 윤 대통령이 문제의 발언에서 바이든과 미국 의회를 동시에 언급했다고 추측했다.


이후 김은혜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한국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저개발 국가 질병 퇴출을 위한 1억달러(약 1409억원)의 공여를 약속했다.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진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