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당 차원 충청권 메가시티 앞장…지역화폐 예산 철저 대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윤다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당 차원에서 충청권 메가시티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내년도 예산안에 빠진 지역화폐 예산도 복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충남·충북 및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를 각각 열고 지역별 예산 사업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고 황명선 대변인이 밝혔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민주당이 앞장서겠다"며 "충청권 도민, 대전·세종 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 예산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고 황 대변인은 전했다.

또 이 대표는 "충청 메가시티는 전임 도지사 때부터 준비한 것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적극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 모두발언을 통해서도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지방 소멸 문제"라며 "충청 일대의 메가시티 추진이 속도를 낼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현 정부에서는 의지가 강해보이지 않아 아쉬움이 있다.
민주당이라도 나서서 메가시티를 포함한 충청 발전을 위한 예산을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지역화폐 예산 복구를 당 지도부에 요청했다.

이에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지역화폐 예산 뿐 아니라 민생 관련, 청소년·어르신 일자리, 경로당 예산 삭감 등도 (정기국회에서) 철저히 대응해 국민의 삶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고 황 대변인은 밝혔다.